SHERP

아르헨티나의 2001년 전후 새로운 사회운동의 문화적 접근: 연대의 ‘정동’과 ‘사회성’
Cultural Approach of Argentine New Social Movements before and after 2001: ‘Affections’ and ‘Sociability’ of Solidarity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안태환
Issue Date
2016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27 no.3, pp. 29-65
Keywords
연대의 정동과 사회성문화적 친근성피케테로스운동주민총회운동물물교환운동Affections and Sociability of SolidarityCultural FamilarityPicketers movementsSuburban Assembly movementsBarter movements
Abstract
아르헨티나의 새로운 사회운동은 좌파정당이나 조직노조의 지도에 의한 노동운동, 정치운동이 아니라 대중 스스로가 중간계급과 연대하면서 중요한 정치적 행위자로 즉, 집단적 주체로 출현하면서 기존의 사회관계 또는 권력관계의 구조적 틀을 변화시키려는 사회운동을 말한다. 아르헨티나에서 1990년대 후반부터 이런 새로운 사회운동이 나오게 된 맥락은 신자유주의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대중과 중간계급의 연대의 정동과 사회성에 의해 추동된 피케테로스운동, 주민총회운동, 물물교환운동을 말한다. 본 연구의 목적은 상기 세 가지 새로운 사회운동의 실천적 사례들을 통해 자본주의 또는 신자유주의적 경제 사회 구조를 실제로 얼마나 단절 또는 극복하였는지에 대한 총체적 평가를 시도하려는 것이 아니라 문화 특히 대중과 중간계급이 일상적 문화 수준에서 어떻게 연대하였는지를 분석하려는 데 있다. 특히 어떤 문화적 맥락들이 이들 대중(중간계급을 포함하여)으로 하여금 연대의 정동과 사회성을 가지게 했는지를 분석하려고 한다. 1990년대를 통해 중간계급의 몰락(실업과 가난)이 일어난다. 이들 하층 중간계급은 자신들이 거주하는 동네에서 물물교환운동, 주민총회운동을 통해 오랫동안 사회적으로 배제된 대중과 연대하는 정동과 사회성을 보여준다. 그렇게 된 맥락은 동네를 중심으로 하는 ‘사회적 동질성’, ‘문화적 친근성’, ‘수평성’ 때문이다. 대중의 경우도, 실업을 통해 극단적 고통을 겪으면서도 위로와 연대의 동네 덕분에 집단적으로 신자유주의에 저항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중간계급과 대중이 개인적 고립이 아닌 연대로 나아가며 자본주의 시장구조의 해체와 재구성의 실험(예: 물물교환운동)까지 할 수 있게 된 것은 동네를 중심으로 한 공동체적 문화의 힘 때문이다.
Argentine new social movements are not guided by some leftist political parties nor organized labor unions as it is neither labor movements nor political movements but ones which intend to change the structural frame of social relations or relations of power already made by neoliberalism by means of communal cultural energies of ‘barrios’ and through the apparition of new collective subject of people by himself. And so Argentine new social movements began since the second half of 1990s. Concretely are the Picketers movements, Suburban Assembly movements, Barter movements promoted by affections and sociability of solidarity of people and middle class. The main purpose of this study does not remain in the general research about above mentioned new social movements with the historical approach but the analysis about how the cultural contexts help the excluded people and middle class to have those affections and sociability of solidarity. First of all, through the 1990s, the disasters came to the middle class as unemployment or poorness. But these lower middle class members show affections and sociability of solidarity with excluded people in their suburbs by means of Suburban Assembly movements, Barter movements. The cultural contexts which made them possible are ‘social homogeneity’, ‘cultural familarity’, ‘horizontality’, embedded in the same suburbs. The people also who suffer from unemployment and extreme poverties could fight collectively and persistently against neoliberalism thanks to the solidarity and consolation from the suburbs. It was communal cultural power of the suburbs that could practice the movements of alternative reconstruction and transformation over the capitalist social structures.
ISSN
1598-7779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0997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27 no.01/03 (201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