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헤겔에서 이성의 현상학
Hegel's Phenomenology of Reas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백종현
Issue Date
2000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11, pp.251-267
Keywords
관념주의이론적 이성실천적 이성공동체적 이성
Abstract
‘자기의식’의 국면에서 정신은 오직 그 자신의 자립성과 자유에만 관심이 있기 때문에, 자기의식에게는 “그의 본질을 부정하는 것으로 보이는 두 가지, 곧 세계와 그 자신의 현실”을 희생시키면서라도 “자기 자신을 구제하고 보존하는 것만이 문제 거리였다.” 그러나 자기의식이 다름 아닌 그 자신이 실재임을, 바꿔 말해 모든 현실은 바로 그 자신 이외의 “다른 것이 아님을 확신”하게 되면, 그는 “세계와 그 자신의 현실을 수용하는 안정을 얻고, 이것들을 담지할 수 있기”에 이른다. 그래서 이제 그에게 그의 사고는 직접적으로 그 자체가 현실 이다. 그러니까 이 국면에서 자기의식은 현실에 대해 관념주의(Idealismus )의 태도를 취하고, 정신은 이성 (Vernunft )으로 현상한다. 이성이란 다름 아니라, 그 자신이 모든 실재라는 의식의 확실성[확신하는 의식](Gewißheit des Bewußt seins, alle Realität zu sein )이니 말이다. 그리고 이 이성의 개념을 대변하는 것이 칸트 초월철학을 승계한 피히테의『지식론』과 셸링의 『초월적 관념론의 체계』의 관념주의[관념론]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110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11호 (200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