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하이데거의 길과 노자의 도
Der Weg des Heideggers und der Tao des Laotze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은해; 김종욱; 이선일; 박찬국
Issue Date
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14, pp.139-172
Keywords
노자하이데거언어
Abstract
이 논문은 하이데거의 길(Weg) 개념과 노자의 도(道) 개념을 비교하여, 그 둘의 상응성을 검토하는 것을 과제로 한다. 하이데거는 언어에 관한 자신의 글 속에서 노자의 도 개념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따라서 이 논문도 먼저 하이데거의 언어 해설을 다루고, 이 해설 속에서 드러난 하이데거의 길 개념과 노자의 도 개념의 상응성을 검토한 순서를 갖는다.
하이데거가 <언어의 본질>이란 논문에서 해설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 1) 낱말은 사물에게 그 자신의 고유한 존재를 마련해 준다; 따라서 낱말은 우리를 사물의 고유한 존재에 도달하도록 해준다. 2) 언어(낱말 전체)는 세계의 말씀으로 세계에 길 내주기이다; 세계의 말씀은 우리를 세계에 도달하게 해준다. 3) 낱말과 언어가, 우리가 그 안에 체류하고 있는 그 존재의 영역이나 세계의 영역에 도달하게 해주는 한, 낱말과 언어는 길이다. 이 같은 내용의 위 논문에서 하이데거는 노자의 ‘도’를 언급하면서, 이것 역시 ‘모든 것에 길을 내주는 길’이라고 해설하여, 언어에 대한 자신의 규정한 길 개념과 노자의 도 개념의 상응성을 암시한다
하이데거는 <언어로의 길>이라는 논문에서 언어의 본질을 다시금 숙고하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이 정리된다: 1) 언어는 존재에 속한 것이고, 따라서 존재의 말씀이다 2) 존재의 말씀은 존재자에게 그의 존재에로 길을 내어주는 길이다. 3) 존재의 말씀은 존재자를 그의 고유한 존재에로 이르게 하여 고유해지도록 하는 것이므로, 그 효과로 볼 때 고유화 사건이다. 4) 고유화 사건으로서의 말씀은 한편으로 스스로 길이고, 다른 한편으로 모든 것에게 길 내주기이다. 이 같은 해설에 바탕을 둘 때, 하이데거의 언어는 존재의 말씀이고, 존재의 말씀으로서 고유화 사건이고, 고유화 사건으로서 ‘모든 것에 길을 내주는 길’이다. 여기서도 다시금 하이데거가 언어에 대한 자신의 규정인 길 개념을 노자의 도 개념에 상응시키고 있다는 것이 알려진다
이 같은 하이데거의 해설을 대하면서 생겨날 수 있는 의문은 <노자>의 원문 속에 하이데거의 사유에 상응하는 대목이 있는가 하는 것이다. 필자는 <노자>의 원문 6개의 장에서 하이데거의 개념들에 관련된 노자의 다음과 같은 흔적들을 추적한다: (1) ‘존재’에 관한 흔적, (2) ‘자기숨김’에 관한 흔적, (3) ‘말씀’에 관한 흔적, (4) ‘고유화 사건’에 관한 흔적.
하이데거가 언어에 관한 자신의 사유를 전개하는 과정에서 노자의 도를 거론하는 이유는, 종래의 형이상학을 넘어서기 위한 길잡이로 비-형이상학적 사유의 역사적 흔적을 제시하려는 데 있는 것으로 여겨지며, 이 같은 비-형이상학적 사유에 있어서 하이데거와 노자는 일정한 정도로 친근성의 관계에 놓여 있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126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14호 (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