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비판적 생태문예학을 위하여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희병
Issue Date
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15, n2, pp.9-21
Keywords
자본주의녹색평론생태문예학의 필요성박지원
Abstract
현재 시간은 1999년 10윌 29일이다. 20세기도 이제 두 달밖에 남지 않았다. 20세기의 종언과 새 밀레니엄의 시작. 비록 인간에 의해 인위적으로 구획된 시간단위이긴 하지만, 우리는 하나의 커다란 역사적 전환점에 서 있다. 바로 이 시점에서 필자는 우리가 지금 어떤 상황에 처해 있는가 하는, 지금껏 수없이 물어져온 이 물음을 다시 묻
는 것으로부터 논의를 시작하고자 한다,
우리는 지금 물을 안심하고 마실 수 없다. 강물이 생활하수와 공장폐수로 심하게 오염되어 있기 때문이다. 오염된 강물을 정화하여 수돗물로 쓰기 위해서는 염소의 투여량을 계속 증대시킬 수밖에 없다. 하지만 염소의 섭취는 인체에 심각한 위해를 초래할 수 있다. 또한 강물의 오염이 지금보다 훨씬 더 심해질 경우 그때에도 여전히 정화장치에 의해 각종 중금속과 화학물질들을 걸러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지금도 제대로 걸러내고 있다고는 장담할 수 없지 않은가. 또 설사 심하게 오염된 강물을 기술적으로 정화해 낼 수 있다손 치더라도 바다로 흘러 들어가는 강물은 어찌할 것인가. 바다의 어패류는 중금속과 화학물질에 오염되고, 우리는 이 오염된 어패류를 섭취하게 된다. 우리가 장기적으로 이런 어패류를 섭취할 때 우리에게 어떤 정신적 • 신체적 장애가 나타날 것이며, 그 장애는 어떤 유전적 영향을 초래할 것인가. 그리고 이런 장애와 유전적 영향은 사회적으로 어떤 현상을 야기할 것인가, 두렵고도 두려운 일이다.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130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15호 별책 (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