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합리적인 개인, 비합리적인 사회?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정전
Issue Date
2004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19, pp.33-81
Keywords
Arrow 불가능 정리죄수의 딜레마합리성공리주의합리적 선호공정성
Abstract
선거철이 오면, 과연 어떤 사람을 대통령으로 모시고 어떤 사람들을 국회로 보내야 할 것인가를 놓고 논쟁이 뜨겁게 달아오른다. 그러나 도덕적이고 유능한 사람을 국회로 보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대체로 이구동성이다. 그러나 어느 쪽에 더 큰 비중을 두는가는 사람마다 다르다. 도덕성에 큰 비중을 두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국정수행능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국정수행능력이 일을 합리적으로 처리하는 능력의 일부라고 보면, 도덕성과 합리성이 정치가의 자질을 판단하는 두 척도가 된다. 그렇다면, 여기에서 다음과 같은 질문이 제기된다: 국회의원 개개인이 도덕적이면, 국회도 도덕적이 되는가? 국회의원 개개인이 합리적이면 국회도 합리적으로 움직이는가?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133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19호 (200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