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중화논변에 나타난 도와 성 개념에 대한 고찰
A Study on the Noumenon and Human Nature in the Debate on equilibrium and Harmong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동욱
Issue Date
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과
Citation
철학논구 Vol.30, pp.173-195
Keywords
도학파성무선악설적절함의 기준도덕적 원리에 일치
Abstract
道學派는 기원에서부터 하나의 정합적인 체계가 발전한 것이 아니라 다양한 주장들의 결합이었으며, 南宋의 2세대 도학자들인 여조겸, 주희, 장식의 시대에는 더욱 분명하게 초기의 다양성이 나타난다. 여조겸(1137~1181), 주희(1130~1200), 장식(1133~1180) 세 사람이 도학파의 통일과 순수성을 위해 보인 열정은 다른 각도에서 보면, 그 열정과 노력의 정도만큼 도학파 내부의 다양성을 현실적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들 세 사람의 철학에서의 다양성은 이미 이들의 노력에 상당한 이견이 있을 것임을 예견하고 있었고, 또 그것은 그들에게 현실화되었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182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철학논구(Philosophical forum) 제30집(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