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양극화 시대의 형성기 가족을 위한 정책 방안
A Proposal of State Policy for the Emerging Family in the Period of Social Dichotomiz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규원
Issue Date
20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Citation
한국사회과학 28: 53-81
Keywords
형성기 가족; 사회 양극화; 가족정책; the Emerging Family; Family Policy; Social Dichotomization
Abstract
우리 사회는 저출산∙고령화 문제가 심각한데, 이는 형성기 가족의
사회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동떨어진 문제가 아니다. 부모의 지
원여부에 따라 형성기 가족의 삶의 질과 자녀출산 및 양육이 크게 달라
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사적 지원체제에 의존하기보다는
국가의 공적 지원을 정책적으로 강구하는 것이 형성기 가족의 사회적
연착륙을 돕고 나아가서는 저출산∙고령화 현상에 대한 예방적 대응책
이라고 주장한다.
Korean society is nowadays confronted with the social problem of the lowest fertility
rate in the world and a rapidly aging population. This study addresses that the social
dichotomization among the emerging families should be closely associated with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and aging trend, on the ground that the life quality and the
childbirth of the new couples depends upon the amount of financial support from their
parents. Therefore, it proposes that instead of private resources an integrated state policy
for the emerging families should help their soft-landing in a preventive way.
ISSN
1226-7325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22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Social Sciences (사회과학연구원)한국사회과학한국사회과학 vol.28 (200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