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Borrowing from Elsewhere: From Cross-national Attraction to Internalization of the BTEP(Botswana Technical Education Program) in Botswana
외부로부터의 정책 차용: 보츠와나 기술교육프로그램의 정책 차용 과정을 중심으로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공병규
Advisor
유성상
Major
사범대학 협동과정글로벌교육협력전공
Issue Date
2015-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educational policy borrowingpolicy borrowing and lending in educationpolicy transfercross-national attractionBotswana Technical Education ProgramBotswana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협동과정글로벌교육협력전공, 2015. 2. 유성상.
Abstract
보츠와나에서는 사회, 정치, 경제적인 상황이 변화함에 따라 교육 정책 방향이 기존의 일반교육중심에서 직업기술교육(TVET)중심으로 전환되었다. 보츠와나 정부는 1990년대에 새로운 교육 정책 방향과 전략을 제시하면서 직업기술교육(TVET)을 적극 장려하기 시작하였다.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서 2000년대 초 보츠와나 기술교육과정(이하, BTEP)이 도입되기에 이른다. BTEP은 학교 기관 중심의 직업기술교육 프로그램으로서 스코틀랜드 자격 기구(SQA)와의 양자협약을 통해 전수 받은 것이었다.

BTEP의 도입 사례는 비교교육학의 교육정책차용 연구의 관점에서 볼 때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 비교교육학에서는 그간 세계화로 인해 교육정책차용 현상이 한층 더 복잡한 양상을 띠게 되면서, 보다 다양한 정책 차용의 사례를 발굴 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었다. 보츠와나의 BTEP은 스코틀랜드의 SQA에서 차용된 프로그램으로서 국경을 넘는 교육정책차용의 구체적인 과정과 미시 작동원리를 이해하는데 기여할 만한 사례로 평가된다. 또한, BTEP은 보츠와나 정부가 시대적 전환기를 맞이하여 내놓은 하나의 교육적 정책 대안이다. 그러므로, 이 사례를 통해 전환기적 국면에서 국가가 어떠한 동기로 해외의 교육정책 사례를 차용해 오는지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관찰해 볼 수 있다.

이 연구는 보츠와나 BTEP의 도입 과정을 교육정책차용 연구의 개념과 분석 틀로 접근한다. 보다 상세한 정책차용의 과정을 들여다보기 위해 Phillips & Ochs(2004)가 제시한 ‘정책 차용 4단계‘를 주된 분석틀로 사용한다. 이 분석틀에 따르면 BTEP의 도입 과정은 1) 국가 간 정책적 유인요소 발생, 2) 정책 결정, 3) 실행, 그리고 4) 내재화의 4단계로 세분화 된다. 각 단계마다 영향을 끼치는 인물 및 기관과 이들의 동기를 파악하면서 이 연구는 BTEP 정책 차용 과정의 구체적인 실제에 접근해간다.

이 연구의 분석 결과는 보츠와나의 직업기술교육 정책 방향에 일정한 시사점을 던져준다. BTEP의 정책차용 사례는 보츠와나 정부가 직업기술교육 정책 개혁을 추진하면서 외국의 경험에 크게 의존했다는 점을 보여준다. 이는 일견 보츠와나가 필요한 정책적 지식을 생산하고 관리하는 역량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보츠와나 정부는 이러한 역량 부족으로 인해 정책 차용 과정에서 정책적 맥락과 실용적인 요인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므로 보다 독립적인 정책 개발을 위해서는 보츠와나 정부가 지식 관리 역량을 보다 강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연구는 교육정책차용 연구에도 일정한 시사점을 주고 있다. 이 연구의 결과는 정책차용 현상이 이전보다 더 복잡해지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드러낸다. 우선, 기존에 세워두었던 ‘빌리는 자’와 ‘빌려주는 자’의 경계가 갈수록 모호해지고 있다. ‘빌리는 자’는 단순히 빌리는 위치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적극적으로 ‘빌려주는 자’의 위치에 오르기 위해 다양한 나름의 전략을 구사한다. 한편, ‘빌리기’와 ‘빌려주기’라는 정책차용의 개념이 ‘사기’와 ‘팔기’의 시장경제 개념으로 전환되면서 그 복잡성이 증대하고 있기도 하다. 이는 정책 입안자들이 국제적으로 널리 인정받는 교육 시스템을 하나의 시장성 있는 ‘상품’으로 생각하는 사례도 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있다.
As its social, political, and economic situation changed, the educational policy focus of Botswana has shifted from general education to Technical Vocational Education and Training(TVET). The government of Botswana put a great deal of effort into promoting its TVET system during the 1990s by suggesting basic educational policy direction and relevant strategies. This endeavor came to fruition with the Botswana Technical Education Program(BTEP) introduced into technical colleges in Botswana in the early 2000s. The BTEP was the institution-based TVET program transferred from the Scottish Qualification Authority(SQA) based on a bilateral contract.

The BTEP case is notable in terms of studies on educational policy borrowing within the field of comparative education. In comparative education, there has been a growing demand to explore various policy borrowing cases, as the complexity of the phenomenon has increased with globalization. The BTEP, as a borrowed program from the SQA, is expected to facilitate understanding of the micro-mechanism and process of cross-national education policy borrowing. Also, it provides more insight into the motivation to borrow a foreign education system in the face of a transitional moment, because it is a representative case of transitional policy measure organized by the Botswana government.

This research investigates the process of the BTEP introduction from the SQA into Botswana with the conceptual and analytical framework of studies on educational policy borrowing. The four-stages of policy borrowing suggested by Phillips and Ochs(2004) is adopted as a main analytical tool. According to the framework, the BTEP case is described as a policy borrowing process that includes 1) cross-national attraction, 2) decision-making, 3) implementation, and 4) internalization. By identifying the actors and motivations in each of the stages, this study gets close to the full circle of the policy borrowing process of the BTEP.

The findings of the analysis offer an insight into the future direction of the TVET policy in Botswana. The policy borrowing process of the BTEP proves that the Botswana government was heavily dependent on foreign experiences in reforming its TVET system. This is in part because it did not have the capacity to produce and manage the required knowledge. This weakness triggered a more or less inattentive policy borrowing practice that did not heed the contextual and practical issues. Hence, the Botswana government needs to raise knowledge management capacity for its independent policy development. In addition, this research provides implications for the revision of the conceptual and analytical frameworks of educational policy borrowing studies. The findings indicate that recent policy borrowing practice is getting more complicated than before. Primarily, it is due to a growing ambiguity between borrowers and lenders as borrowers also have their own strategy to lend policies to others. Also, the concept of borrowing and lending is transformed into the market concept of buying and selling. That means that policy-makers recognize internationally renowned systems as marketable goods.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12723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ducation (사범대학)Program in Global Education Cooperation (협동과정-글로벌교육협력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글로벌교육협력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