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조선왕실 사신영접의례 음악 연구
A Study on the Court Music of Diplomatic Events in Joseon Dynasty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유진
Advisor
김우진
Major
음악대학 음악과
Issue Date
2017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사신영접의례조선왕실외교음악오례(五禮)빈례(賓禮)사대(事大)교린(交隣)DiplomacyEnvoyCourt musicOrye五禮Binrye賓禮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음악과, 2017. 2. 김우진.
Abstract
본 연구는 조선시대 왕실의 사신영접의례에 나타난 음악의 모습을 오례서와 외교서, 의궤 등을 중심으로 상세히 분석하여 그 시대적 변천을 상호적으로 검토한 것이다. 조선전기는 오례(五禮)가 국가의례의 제도적인 장치로서 체계적으로 운용되었다. 이에 따라 사대와 교린의 예도 갖추었는데, 특히 큰 연향들은 모두 중국의 사신이 왔을 때 행했다. 실제 연향의 절차에 따른 내용들을 고려해보면 사대의 예로 행하는 영접의례의 규모가 교린의 예로 행하는 영접의례보다 더 큰 것을 알 수 있다. 음악에 있어서 세종대에는 아악곡만 연주되었고, 성종대에는 그 음악은 알 수 없으나 적어도 악현에는 아악기·당악기·향악기가 고루 편성되었다는 차이가 있다. 음악에 있어서 세종대에는 <수린국서폐의>·<연린국사의> 등에 아악곡명이 등장하였으며, <연린국사의>에는 ‘속악과 잡기’라는 단어가 등장 하는 바 세종 당시 사신영접의례는 아악곡이 연주되었고, 속악과 잡기도 연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중국과의 교류에서는 행하지 않았던 속악과 잡기를 인국사신영접에서 행했다는 것은 사대와 교린의 격이 구분되는 것을 의미한다. 의례에서 뿐 아니라 음악적인 면에서 역시 속악과 잡기를 행함으로써 격을 낮추었다. 성종대에 들어서는 아악곡명은 등장하지 않고 오로지 ‘고취’, ‘전정헌가’ 등 악현의 명칭만이 기록되어 있다. 당시 악기편성을 살펴보면 성종대 사신영접의례의 음악은 아악기·당악기·향악기가 고루 포함되었다. 다시 말해 세종대에는 아악곡만 연주되었고, 성종대에는 그 음악은 알 수 없으나 적어도 악현에는 아악기·당악기·향악기가 고루 편성되었다는 차이가 있다. 조선후기는 역사적 흐름으로 보아 일본과의 교류가 이전보다 감소한 것을 알 수 있다. 임진왜란 직후에는 일본과의 교류가 중단이 되었고, 이후 교류가 재개되었을 때에는 부산의 왜관까지만 사신을 들어오게 하였으므로 사신관련 의례의 연행양상은 다른 차원으로 전개되었다. 조선후기 외교서를 검토한 결과 당시 사신영접의례에서 연행된 춤은 모두 향악정재였으며, 반주음악은 당악과 향악이 함께 쓰였다. 조선후기로 가면서 사신영접의례가 그 원형과 규모를 고수하지는 못했지만, 급변하는 세계질서에 대응해야하는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조선이 오례 체제의 빈례 음악에 시의(時宜)를 반영하여 끊임없이 이어온 지속성의 측면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
In the present study, features of the music used for the ambassador reception ceremony at the royal palace of Joseon Dynasty were analyzed on the basis of the records in Oryeseo五禮書(The Reports of National Five Rituals), the diplomatic documents, and Uigwe儀軌(The Royal Protocols of the Joseon Dynasty) to investigate the changes over time. In the early Joseon Dynasty, Orye五禮(Five Rituals) was systematically applied as a protocol for the national ceremonies. Orye also includes the procedures for the ceremonies related to the diplomatic relationships with China and the other neighboring countries. Large-scale royal banquets were held only when a Chinese ambassador was dispatched to Joseon. The procedures of the royal banquets held in the royal court indicated that the scale of the reception ceremony for a Chinese ambassador was greater than that for the ambassadors from other countries. With regard to the music used for the ambassador reception ceremonies, only the musical pieces of Aak雅樂(Confucian Ritual Music) were played in the period of King Sejong’s rule. The musical pieces played in the period of King Seongjong’s rule are unknown, but the orchestration included the musical instruments for Aak, Dangak唐樂(Chinese Music), and Hyangak鄕樂(Korean Music). In the late Joseon Dynasty, the international exchange with Japan has decreased. The diplomatic relationship with Japan was discontinued immediately after the completion of the war by the Japanese invasion in 1592. When the international exchange was resumed later, a Japanese ambassador was permitted to come to only the Japanese Bureau located in Busan city, and thus the ambassador reception ceremony was held in a different manner. The diplomatic documents of late Joseon Dynasty showed that the dance performed in the ambassador reception ceremonies during that period was all based on Hyangak, and the accompaniment music was Dangak and Hyangak. The original form and scale of the ambassador reception ceremony were not maintained, but the national tradition of a guest reception ceremony music continued until the late Joseon Dynasty by reflecting the needs of the time to the Orye protocols.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3314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Dept. of Music (음악과)Dept. of Korean Music (국악과)Theses (Master's Degree_국악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