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고수 한성준의 추임새에 대한 연구 - Columbia <춘향가> 중 진양조를 중심으로 -
A Study about Chuimsae by Han Seongjun: - Focused on Columbia -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유석
Issue Date
2017-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41, pp. 83-105
Keywords
한성준판소리 고법추임새진양조 장단콜럼비아 춘향가즉흥성좋다Han SeongjunPansori DrummingChuimaseJinyangjo JangdanColumbia ChunhyanggaImprovisationJata
Abstract
판소리 고법에는 추임새가 동반된다. 한성준(1874~1941)은 근대시대 고수로서 왕성을 한 고 수인데, 고법(drumming pattern)의 연구와 함께 추임새의 연구도 수반되어야 한다. 본고에서는 이를 Columbia 의 진양조 장단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한성준의 추임새가 나타나는 박의 위치를 살펴보았다. 또, 추임새말의 종류 및 출현빈도, 그리고 추임새 성음의 양상 등을 살펴보았 다. 그 결과로 한성준의 추임새는 대개 진양조 장단 제 6박 위치에 나타났으며, “좋다”라는 추임새 를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그의 추임새는 1~10도의 다양한 종류의 도약으로 표현 되었다. 요컨대 한성준의 추임새는 음악적인 형식이나 틀에 따라 정해진 규칙이 있지는 않았고 그 이유를 고수의 즉흥적인 판단에 기인한 것으로 보았다
While Pansori singer sings a melody, a drummer’s drumming is to be accompanied. When it happens, drummer also calls out a cheering sound, called Chuimsae. Han Seongjun(1874~1941) is considered to be one of the best Pansori drummer in the early 20th century. Not only his drumming pattern, but also his Chuimsae are also needed to be examined for more understandings of earlier Pansori drumming. Through the study, it is found that Han more likely calls out a Chuimsae on the 6th beat of Jinyangjo Jangdan, and “Jota” is known to be his favorite Chuimsae word. However, he didn’t used preset rules, but only did it by musical improvisational situations.
ISSN
1975-021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3484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41/42 (201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