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근대 명인 이병우의 피리가락 분석 - 타 장르와 결합된 사례를 중심으로 -
A study on Modernized Piri Music of Lee, Byeong-woo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진윤경
Issue Date
2017-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41, pp. 213-229
Keywords
이병우근대피리연주자피리창작음악피리Lee, Byeong-wooPiri player of the early 20thNewly composed musical works of PiriPiri
Abstract
본고에서는 20세기 전반 아악과 민속악, 국악과 양악 그리고 대중음악에 이르기까지 여러 장르 의 경계에서 활동하여 피리의 외연을 넓혔던 근대 피리 명인 이병우(1908-1971)가 남긴 음원 중 ‘피리 창작음악 작업’과 관련된 음원을 분석하고 그 특성은 무엇인지 살펴보았다. 이왕직아악부 1기생으로서 피리를 전공한 이병우는 궁중음악에서 연주되는 피리 악곡을 두루 학습하였고 아악부를 졸업한 이후에는 아악뿐 아니라 경서도 민요와 신민요를 피리로 연주함에 있어 활발한 활동양상을 보인다. 뿐만 아니라 작곡가이자 바이올린 연주자인 홍난파에게 양악이 론을 공부하고 오보에 연주자로 활동하면서 양악계에 전통악기인 피리를 자연스럽게 소개하여 피리가 양악에서 활용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하였다. 1930년대 이후에는 ‘오케레코드사’의 전속 연주자로서 활동하면서 레코드사의 전속 가수이자 당대 스타가수에 속했던 이난영, 황금심, 이화 자 등의 노래에 피리를 연주하였다. 음원을 통해 남겨진 이병우의 피리가락을 분석해보면 주로 경토리 음계와 비슷한 곡조에 경서 도 민요를 반주하는 전통적인 피리 연주법을 그대로 적용하여 연주한다. 그러나 이병우의 연주에 있어 놀라운 점은 현재의 피리 연주자들이 창작음악을 연주하는데 있어 익숙한 Eb조와 Ab조에 국한되지 않고 어떤 음역에서도 자유롭게 선율을 연주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는 점이다. 또한 장르의 경계를 넘나들 수 있는 뛰어난 음악성으로 인하여 전통 국악기 피리가 여러 장르에서 사용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고 피리의 외연을 확장할 수 있었다. 이병우는 해방 이후 피리연주자로 활동하지 않았기 때문에 오늘날 피리 연주자들에게 그 존재 가 잘 알려져 있지는 않다. 그러나 사회적 격변기였던 20세기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 숨 쉬는 음악’을 만들어나가는 시도를 했던 이병우의 음악에 대한 열린 시각은 전통악기인 피리로 연주하 는 창작음악의 태동과 그 맥락을 함께한다는 점에서 음악사적인 측면에서도 큰 의미를 가진다.
Lee, Byeong-woo (1908-1971) is a forgotten Piri player today. Traditionally His family belong to court music group and he naturally entered modernized court music school called Aak-bu, Yang-seong-so in the early 20th century. However, after graduate Aak-bu he wanted to beyond traditional music and study western music and popular music. Because of his activity related with western and popular music, his traditional wind instrument Piri could be used in new genre beyond traditional music. According to some analysis of his music record, when he played Piri in other genre he used Piri same way in old folk songs of Seoul and Gyeong-gi province. But he had ability of change of music range freely and he could mixed traditional elements and new genre. Today Piri players often set limits from the name of ‘tradition’ but for future-oriented traditional music which be loved by people, Piri players have to try to learn attitude of Lee, Byeong-woo who had open mind for various music.
ISSN
1975-021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3485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41/42 (201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