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들뢰즈의 생성의 존재론과 삶의 미학
The Ontology of Becoming and the Aesthetics of Existence in the Philosophy of Deleuz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안은희
Advisor
이창환
Major
인문대학 미학과
Issue Date
2018-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생성의 존재론삶의 미학차이발생내재성미학적 실천
Description
학위논문 (박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인문대학 미학과, 2018. 2. 이창환.
Abstract
본 논문의 목표는 들뢰즈 존재론의 미학적 양상을 밝히고, 그것이 들뢰즈 존재론의 고유한 지점임을 보이는데 있다. 들뢰즈는 실체적 존재론을 넘어서는 실마리를 미학적 사유 속에서 발견하고 초월론적 감성론을 통해 존재론을 재구성한다. 미학적 사유는 들뢰즈가 생성과 창조의 존재론을 형성하는데 자양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들뢰즈 존재론 전반을 이끌어가는 규정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들뢰즈는 본질적 속성을 지닌 자기동일적 실체로서의 존재를 끊임없이 차이를 만들어내며 생성되어가는 다양체적 존재로 변화시킨다. 이러한 존재 개념의 변화에는 들뢰즈 존재론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몇 가지 특징들이 함축되어 있다. 들뢰즈는 초월적 보편자와의 연관 속에서 개체화의 원리로 기능했던 본질이나 형상의 자리를 ‘차이’로 대체하고, 초월성을 철저히 차단함으로써 존재론의 지평을 ‘내재성’의 장으로 전환한다. 이러한 작업들을 통해 존재론적 담론을 본질과 형상의 재현이 아닌 생성과 창조의 영역으로 옮겨내고, 예술적 창조와 실험의 문제를 삶의 영역으로 연장시킨다.
들뢰즈 존재론의 핵심 문제는 생성과 창조의 존재론적 조건을 밝히고, 이러한 조건 위에서 개별적 존재자들의 삶의 과정을 통해 드러나는 주관적 창조를 서술하는 것이다. 생성과 창조의 문제를 다룸에 있어 들뢰즈의 전기 철학은 ‘초월론적 경험론’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초월론적 경험론은 칸트의 초월론적 관념론이 제시한 가능한 경험의 조건을 실재 ‘발생’의 조건으로 대체하는 작업이다. 들뢰즈는 칸트 미학의 숭고에서 발생의 최초 사례를 발견하고 이러한 발생의 방식을 통해 사유와 존재의 영역을 재편한다. 이를 통해 가능한 경험의 근거이자 원리인 범주와 공통감의 자리를 실재 발생의 원리인 ‘차이’, 즉 ‘감성적인 것의 존재’로 대체하고, 잠재적인 것의 현실화를 통해 개별적 존재자들의 ‘발생’ 과정을 제시한다.
들뢰즈의 전기 사유가 ‘차이’와 ‘발생’을 중심으로 생성의 문제를 다루면서 잠재적인 것의 현실화를 제시하는데 집중했다면, 후기 사유는 ‘내재성의 장’과 그것의 ‘변용’을 중심으로 생성을 다루면서 현실적인 것이 잠재적인 것과 맺는 관계를 해명하는 일에 보다 집중한다. 이는 이미 현실적인 것인 개별적 존재자들이 자신의 고착화된 틀을 벗어나는 것과 관계가 있다. 자신의 영토로부터 탈영토화하여 이질적인 것과 블록을 이루는 것, 이러한 공생의 방식을 통해 생성의 문제를 다룬다. 이는 스스로의 변용으로서의 생성이다. 들뢰즈는 ‘내재성’의 담론을 통해 존재론적으로 수평적인 생명의 장을 마련하고, 이러한 존재론적 평면 위에서 기관 없는 신체를 통해 유기적 조직화를 벗어나는 비유기적 생명성을 드러내며, 내재적 생성의 작동자인 추상기계를 통해 생명의 배치 운동을 다룬다.
차이와 내재성이라는 존재론적 조건 위에서 주관성의 창조 문제는 개별적 유한 존재자들의 삶의 문제로 집약된다. 개체적 삶의 과정은 미학적 구성을 통해 삶을 하나의 결정체로, 감각 존재로 만드는 과정이다. 자신이 처한 시공간적 환경을 수축하여 삶의 리듬을 만들고 자신의 영토를 구축하며 그 안에서 자신의 에토스를 형성해 나가는 삶의 과정은 미학적 실천들로 채워진다. 들뢰즈가 후기에 창조한 되기, 리토르넬로, 노마돌로지 개념들은 미학적 실천의 양상들을 잘 드러내준다. 되기는 지각과 감응을 통한 감각적 생성의 문제를, 리토르넬로는 에토스를 형성하는 윤리적 실천의 문제를, 노마돌로지는 삶의 공간을 새롭게 분배하는 정치의 문제를 통해 미학적 생성의 양상을 구체화한다. 이 생성의 양상들은 고유한 주관성을 창조하고 형성해 나가는 미학적 삶의 테마 안에서 결합된 형태를 띠며 나타난다.
본 논문은 존재론적 담론을 생성과 창조의 영역으로 옮겨 내고 개체적 존재자들의 삶을 미학적 실천의 영역으로 만든 들뢰즈 존재론의 작업들이 미학적 사유에 기반하고 있음을 보이고자 했다. 이제 삶과 예술, 존재론과 미학은 창조적 힘을 매개로 공동의 지대를 형성하게 된다. 이러한 변화는 미학의 지형에도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준다. 존재론적 층위에서 미학을 다시 세우는 작업은 감성의 영역과 예술의 영역이 개별자의 삶 속에서 종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할 뿐 아니라, 그동안 분과학문으로 연구되던 지각과 감응, 윤리적 실천, 정치적 분배라는 현대미학의 다양한 문제들을 종합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준다.
In this dissertation, I aim to clarify the mode of aesthetics in the ontology of Deleuze and to argue that this aesthetic mode represents the unique and singular point of his ontological thought. Deleuze discovers the clue to overcoming the ontology of substance from aesthetic thought. Through the transcendental aesthetics, he reconfigures his ontology from an innovative point of view. Aesthetic thought does not only nourish his endeavor to construct his ontology of becoming and creation, apart from traditional ontology but also plays the normative role to develop its structure on the whole.
Deleuze transforms the being of self-identical substance with the essential property into multiple being that is becoming through its constant production of difference. This transformation of the concept of being implies a few philosophical features that represent his ontological thought. Deleuze first replaces the place of the form or the essence, which functions as the principle of individuation in relation to the transcendent universal being, with “difference,” and next convert the horizon of ontology into the field of “immanence” by excluding thoroughly the concept of transcendence. This process of his ontological reconfiguration relocates the ontological discourses to the realm of becoming and creation, rather than the representation of the form or the essence, as well as extends the issues of artistic creations and experiments toward the realm of our lives.
The goals of Deleuze’s ontology are to disclose the ontological conditions of becoming and creation and to explicate the subjective creation involved in the individuals’ courses of life within such conditions. In dealing with the issues of becoming and creation, Deleuze takes “transcendental empiricism” as central to his early philosophical constitution. Transcendental empiricism aims to substitute the conditions of “real genesis” for the conditions of possible experiences, suggested by Kant’s transcendental idealism. Deleuze discovers the initial instance of genesis from the sublime of Kant’s aesthetics, and reorganizes the realms of thoughts and beings in terms of the way of this genesis. Through this process, he replaces Kant’s position of categories and common senses, which are both the foundations and principles of possible experiences, with “difference,” the principle of real genesis, and further presents the procedure of the ‘genesis’ of individual beings by the actualization of the virtual.
While the early Deleuze concentrates on presenting the actualization of the virtual in dealing with the issue of becoming by “difference” and “genesis,” his later philosophy rather focuses on elucidat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actual and the virtual by considering the issue of becoming in terms of “the field of immanence” and its “affect.” This turn is related to the escape of the individual beings, who are already the actual, away from their fixed boundaries. By deterritorializing from their own territories, the individual beings are to form a block with the different beings. This mode of symbiosis is his key to resolve this issue of becoming, which is the becoming as the affect of the self. The discourse of “immanence” enables Deleuze to provide the field of life, which is ontologically horizontal, and to reveal by the body without organs the inorganic vitality that escapes from the organic construction. Moreover, his discourse discusses the movement for arranging the life through the notion of the Abstract Machine, the operator of the immanent becomings.
Upon the ontological conditions of difference and immanence is established the issue of creating the subjectivity, which converges into the issue of the lives of individual finite beings. The process of one’s individual life is rather that of shaping it as a crystal as a sensible being through one’s aesthetic configuration. By contracting one’s spatiotemporal circumstances, one forms the rhythms of living that empower the construction of one’s territory. In this territory, one’s aesthetic practices advance the process of life to end up with creating one’s ethos. The modes of aesthetic practice are well represented by such concepts as Devenir, Ritournelle, and Nomadology that Deleuze coined in his later philosophy. Devenir is concerned with the issue of sensible becoming through percept and affect, and Ritournelle deals with the ethical practice for forming one’s ethos. Nomadology delves into the political issue of distributing the spaces of life. These modes of becoming are jointly manifested in the theme of an aesthetic life that creates and constitutes the unique subjectivity.
In this dissertation, I show that through aesthetic thought, Deleuze transforms the traditional ontological discourse on being into the realm of becoming and creation, and further that he drives the life of the individual beings into the realm of aesthetic practice. In this regard, taking the medium of creative force, In this regard, taking the medium of creative force, life and art, as well as ontology and aesthetics, are intermingled to form the zone of their cohabitation. This transformation opens up diverse possibilities in the topography of aesthetics. Deleuze’s reconstruction of aesthetics onto the ground of ontology presents the potentiality to synthesize the realms of art and sensibility in the lives of the individuals, and also unfolds a new domain for a comprehensive discussion of the various issues of contemporary aesthetics, such as percept and affect, ethical practice, political distribution, which has been independently studied.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107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Aesthetics (미학과)Theses (Ph.D. / Sc.D._미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