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김동리와 선충원(沈從文) 소설의 샤머니즘 비교 연구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전성광
Advisor
전형준
Major
인문대학 협동과정 비교문학전공
Issue Date
201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김동리경주신라문화샤머니즘선충원(沈從文)샹시(湘西)초(楚)문화
Description
학위논문 (박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인문대학 협동과정 비교문학전공, 2018. 2. 전형준.
Abstract
국문초록】

한국 작가 김동리와 중국 작가 선충원(沈從文)은 20세기 30년대부터 토속적이면서 민족적이고 지역문화색채가 농후한 작품으로 당대문단에서 독보적인 문학성과를 이루었다. 두 작가의 창작활동을 고찰해 보면 비슷한 점들이 많다. 그들의 본향(本鄕)문화의 농후한 샤머니즘적인 분위기, 신라의 화랑도의 호국보민(護國保民)사상과 초(楚)문화의 상무(尙武)·협객(遊俠)정신, 휴머니즘에 기반을 둔 ‘순수문학’정신, 자연에 대한 사랑, 죽음에 대한 깊은 성찰로부터 문학을 시작한 동기, 반근대성, 인간과 신의 소통, 자연으로의 회귀, ‘구경적인 삶’에 대한 끊임없는 탐색 을 들 수 있다.
김동리와 선충원 소설의 샤머니즘을 비교 연구하는 것은 그들의 문학적 정체성과 가치를 규명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
2장에서는 본 논문의 핵심주제인 샤머니즘 개념을 고찰하고 재개념화 하였다.
3장에서는 김동리와 선충원(沈從文) 두 작가의 고향인 경주와 샹시(湘西)를 중심으로 그들의 본향(本鄕)문화인 신라문화와 초(楚)문화에 대하여 고찰하였고, 김동리와 선충원의 죽음에 대한 태도, 문학적 소양, ‘순수문학’을 지향한 문학관을 살펴보았다. 경주는 신라의 경제, 정치, 문화의 중심지로서 화랑도를 비롯한 무속신앙과 원천적 민족정신이 오랜 시간의 흐름 속에서도 그대로 이어져 내려온 ‘신화적 공간’이다. 신라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예술은 김동리의 자부심을 형성하였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의 경주와 신라문화는 일본의 야욕으로 ‘재발견’, ‘재창조’되어 통치의 수단으로 활용되었기 때문에 김동리는 자신이 ‘폐도’의 후예라는 것을 강렬히 의식하게 되었다. 경주를 배경으로 한 김동리의 샤머니즘 소설들은 식민지 근대의 극복과 민족정신의 부활을 위한 의도가 드러나 있다. 중국 작가 선충원(沈從文)에게 있어서 고향 샹시(湘西)는 그의 창작 모체(母體)이자 원천이다. 샹시는 중국의 중앙정권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변방오지로서 옛날부터 묘족(苗族)과 토가족(土家族)이 사는 곳이었다. 이들은 치우(蚩尤)의 후예로서 샹시를 가장 먼저 개발하고 문명을 창조해냈지만 한족(漢族) 통치자로부터 야만인의 취급을 받았다. 한족과 샹시의 소수민족의 역사는 동화(同化)와 반동화(反同化), 정복(征服)과 반정복(反征服)의 끊임없는 투쟁의 연속이었다. 선충원은 비통한 역사와 현실을 깊이 인식하여 한족문화와 한족의 정통(正統)세계에 맞서 무풍(巫風)이 농후한 샹시 세계를 ‘재창조’하여 묘족들의 삶을 새로운 역사로 기록하려고 노력한 것으로 파악된다.
4장에서는 두 작가가 식민지 근대의 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샤머니즘을 선택한 이유와 그들이 창출한 새로운 문학적 가치를 규명하였다. 김동리가 샤머니즘을 택한 것을 일제에 맞서 민족성을 지키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그 심층적인 면에는 세기말의 벽에 부닥친 근대인간주의를 지양하고 한국적인 새로운 성격의 인간형을 창조하여 ‘한국문학’을 ‘세계문학’의 일원으로 격상시켜 당당한 지위를 지키려는 김동리의 의도가 깔려있다. 선충원은 샤머니즘을 선택하여 ‘타자’의 시각으로 한족의 전통문화와 근대 도시인들의 내시성(內寺性, Castration)을 신랄하게 비판하여 ‘아름답고 건전하며 자연스럽고 또 인성에 부합하는 인생형식’을 창조하고자 하였다.
5장에서는 작가 김동리와 선충원 소설의 “제3휴머니즘”으로서의 샤머니즘, 즉 인성(人性)과 신성(神性)의 재현에 대하여 고찰하고 분석하였다. 김동리의 샤머니즘 소설의 무당들은 가족에 대한 사랑이 깊고, 소외된 인간과 억울한 귀신에 대해서도 애정을 보이는 여신적(與神的) 존재이다. 선충원은 그의 샤머니즘 소설의 반신반인(半神半人)적인 인물들을 신국(神國)에서 인간세상으로 회귀하게 하고 인간에게는 신성을 부여하였다. 김동리의 샤머니즘 소설에서의 ‘굿’과 선충원의 샤머니즘 소설에서의 ‘도나’(跳儺)는 특별한 ‘장’(場)으로서 인간과 신 사이의 소통, 기복, 구사(驅邪)의 기능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또한 소외되고 억압 받는 민중들의 ‘한’과 고통을 해소하는 장치로 작동하는 동시에 또 이들을 즐겁게 해주는 대축제이기도 하다.
작가 김동리와 선충원은 ‘샤머니즘’이란 ‘타자’를 소환하여 독특한 문화와 시선으로 우세를 점유하고 있는 식민지 근대화의 ‘강세’(强勢)문화의 문제들을 발견하고 이를 극복하는 대안을 제시하였다. 이것이 바로 인간과 신, 인간과 자연의 융합이다. 이런 창의적인 대안은 현재 날로 심각해지는 인간의 소외 현상, 자연환경에 대한 끊임없는 개발과 심각한 파괴로 야기된 생활환경의 악화에 관하여 많은 것을 제시해준다. 김동리와 선충원의 샤머니즘 소설들은 문학의 의미를 초월하여 인류의 미래에 대하여 영원한 가치를 가진다고 할 수 있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108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rogram in Comparative Literature (협동과정-비교문학전공)Theses (Ph.D. / Sc.D._협동과정-비교문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