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통상 정책의 변화에 따른 국내 산업별 손실 및 정치적 저항의 측정
Issues of Measuring Factor specificity and Political Resistance to Free Trade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하용
Issue Date
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Citation
한국사회과학, Vol.24 No.2, pp. 125-152
Keywords
industrial organizationwages and salariesvalue added ratioPVA통상정책총임금비율총생산
Abstract
통상 정책의 결정을 둘러싼 정책 연합이 자본과 노동 계급간의 이해 대립 보다는

산업간의 갈등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은 리카아도-바이너의 정치적 예측과 일치한

다. 리카아도-바이너 모델을 통상 정치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핵심 개념인 생산 요소

특정성의 측정 수단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 최근 몇몇 학자들은 생산 요소의 특정성

을 산업조직론에서 쓰여지는 요소이동성의 지표들을 이용하여 측정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지표들은 통상 이론에서 적시하는 요소 특정성을 측정하고 있다고 보기는 힘

들다. 시장 구조 및 산업 조직의 성격이 통상 정책의 결정에 일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은 이론의 여지가 없으나, 요소 특정성의 차이에서 비롯되는 경제적 피해

와 정치적 저항의 산업간 차이를 설명하여 주지는 않는다. 이 연구에서는 통상 이론

의 이론적 함의에 기반하여 생산직 및 비생산직 근로자에게 지불되는 총임금이 총생

산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요소 특정성의 측정 수단으로 제시한다. 총임금비율이 높은

산업일수록 생산 요소의 특화 정도가 크고 노동 및 자본의 이동성이 낮아짐으로써,

자유 무역 정책에 저항할 동기가 커진다. 기존의 연구에서 사용된 요소이동성의 지

표들과 총임금비율의 비교는 총생산에 대한 총임금비율이 보다 유효한 요소특정성

의 측정 수단임을 보여준다.

Recent studies of trade politics introduce continuous indicators of factor mobility, such

as differentials in wages and profits (Hiscox 2002), income level (Scheve 2001),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spending (Alt et al, 1999). Most indicators of factor mobility

suggested by various authors originate from empirical studies of industrial organization. It

is dubious whether such measures are discernible from effects derived from market

conditions other than factor specificity. Most indicators of market structure are not related

closely to the concept of factor specificity stated in the pure theory of trade. The confusion

becomes a serious problem when indicators of market structure and performance are

directly adopted as measures of factor specificity. Any description of market structure is a

phenomenon that needs explanation by other political and economical variables, not an

independent variable indicating basic conditions of market structure such as factor

specificity. I suggest wages and salaries (payroll) to value added ratio (PVA) as an alternative

measurement of factor specificity. PVA can capture both economical and technological

characteristics of industries varying by proportional differences in factor specificity. The

more the industry requires specific factors, the higher the ratio of distributive shares of

wages and salaries to value added. PVA mirrors the elasticity of substitution between

general and specific factors, on one hand, and, on the other hand, reflects the strategic

behavior of firms to increase rents from product specialization. The expectation is that those engaged in an industry of higher average PVA would have more incentive to protest

free trade that will cause price drops of the commodity they produce. A comparison of

performances between alternative measurement schemes shows that PVA is an

appropriate measurement of factor specificity and the potential intensity of political

resistance against free trade policy.
ISSN
1226-7325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1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Center for Social Sciences (사회과학연구원)한국사회과학한국사회과학 vol.24(2) (200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