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판단유예한 현실의 조각적 표현
Sculptural Expression of Reality that Is yet to Be Decided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권현빈
Advisor
문주
Major
미술대학 조소과
Issue Date
201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판단유예현실조각구름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미술대학 조소과, 2018. 2. 문주.
Abstract
본 논문에는 입체조형으로 표현된 구름의 제작 배경과 과정이 서술되어 있다. ‘판단유예한 현실’은 가장 보편적인 현상에 대한 개인적인 관심으로 만든 조어이며 그에 따라 제작한 연구 작품은 가상 이미지이다. 현실에 대해 판단을 유예함은 본인이 세계와 현실을 주체적으로 받아들이고자 제시한 하나의 방법이다.

현실의 가장 기본적인 정의는 ‘지금 직면한 사실’이라고 볼 수 있다. 우리는 가만히 서 있는 것만으로도 외계(外界)로부터 수많은 이미지, 소리, 냄새, 촉감 등 다양한 감각과 정보를 순간적으로 수용한다. 이때, 대부분 정보는 확정되지 않고 판단의 영역에 머물러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본인은 이러한 사이에 껴있는 공간을 '판단유예의 현실'이라고 이름 붙이고, 그 속에서 자유롭게 머물 방법을 모색하였다.

구름은 파란 하늘에서 계속해서 나타났다 사라지곤 한다. 연구자는 구름을 관찰하고 그에 대해 묘사하지만 구름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에 대해서 논하고자 하는데 목적을 두지 않는다. 연구 과정에서 관찰한 구름은 자연현상으로서의 구름이기도 하고 관념적인 구름이기도 하며, 물질이기도 하고 이미지이기도 하다. 본인은 판단유예한 구름의 여러 양상을 스티로폼이라는 재료를 통해 표현하였다.

본인은 ‘보이지도 잡히지도 않는 상상 공간’에 대해 알 수 없는 강한 믿음을 가지게 되었고, 실체가 없는 강한 확신으로부터 안정감을 느끼기 위하여 입체 조각(Sculpture)을 연속하여 만들었다. 결과물은 각각 온전한 형태를 가짐과 동시에 구름으로부터 떨어져 나온 조각(Piece)이기도 하다.

‘판단유예’를 통한 작품제작의 의도와 물리적 과정은 비교적 서술 가능하다. 그러나 물질화하여 나타난 결과물은 여전히 개인의 주관에 머무를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름이라는 소재를 통해 판단유예 된 현실을 구현해 봄으로써 물질과 물질 이면의 세계를 감각적으로 느끼거나 상상하고, 그 세계에 내재하는 모호함을 즐길 수 있는 하나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1855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Dept. of Fine Art (미술학과)Sculpture (조소전공)Theses (Master's Degree_조소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