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The Nexus between Diplomacy and Nuclear Science : The technical signatures of the uranium enrichment program and their implications for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외교와 핵 과학의 연계 :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기술적 속성이 북한의 비핵화에 주는 함의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Yang, Hee-Yong-
dc.date.accessioned2019-01-10T07:45:13Z-
dc.date.available2019-01-10T07:45:13Z-
dc.date.issued2018-12-
dc.identifier.citation통일과 평화, Vol.10 No.2, pp. 397-436ko_KR
dc.identifier.issn2092-500X-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145086-
dc.description.abstract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s mainly a diplomatic task, but at the same time geo-strategic and technical one, which calls for an interdisciplinary approach. By exploring the technical signatures of the uranium enrichment program, this article argues that diplomatic solutions alone may not deliver the goal of “final, fully-verified denuclearization.” The proliferation-prone and detection-resistant nature of centrifuge technology allowed Pyongyang secretly to build and operate modern enrichment facilities despite Washington’s supply-side efforts to combat proliferation.
Also, the failure of the 1976 Symington Amendment, invoked to dissuade Islamabad from acquiring uranium bombs, attests to the fact that a demand-side approach may not work either against a fragile regime determined to “east grass” in order to be a nuclear power. Unless the technical challenges are adequately addressed, North Korea’s clandestine enrichment program, coupled with deep distrust, will complicate and even derail the whole process of denuclearization from negotiations to verifications.
ko_KR
dc.description.abstract북한의 비핵화는 기본적으로 외교적인 과제이지만, 동시에 지정학적이고 기술적인 과제이기도 하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학제간 접근은 선택이 아닌 필요이다. 본 논문은 북핵 문제에 내재된 ‘기술적 속성’에 주목함으로써, 완벽한 비핵화가 북미정상 간 외교적 타협만으로는 쉽게 도달 할 수 없는 목표임을 주장한다. 플루토늄과 구별되는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확산용이적’이며 동시에 ‘탐지 및 검증 저항적’인 속성은 북한이 비확산을 위한 미국의 ‘공급식 접근’을 우회해 비밀리에 우라늄 농축 시설을 가동할 수 있게 하였다. 또한 파키스탄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저지하기 위해 구상된 1976년 사이밍턴 수정안의 실패는 ‘핵무기를 위해서는 풀도 먹기로 작정’한 국가를 상대로 한 미국의 ‘수요적 접근’ 역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음을 방증한다. 기술적 요소가 제기하는 난제들이 해소되지 않는 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은 하나의 와일드 카드로 작용해 북한에게 다양한 전략적 선택지를 제공하고 결과적으로 협상에서 검증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미국의 비핵화 노력을 복잡하고 어렵게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ko_KR
dc.language.isoenko_KR
dc.publisher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원ko_KR
dc.subjectNorth Koreako_KR
dc.subjectPakistanko_KR
dc.subjectDenuclearizationko_KR
dc.subjectUranium enrichment technologyko_KR
dc.subjectCentrifugesko_KR
dc.subjectVerificationko_KR
dc.subject북한ko_KR
dc.subject파키스탄ko_KR
dc.subject비핵화ko_KR
dc.subject우라늄 농축ko_KR
dc.subject원심 분리기ko_KR
dc.subject검증ko_KR
dc.titleThe Nexus between Diplomacy and Nuclear Science : The technical signatures of the uranium enrichment program and their implications for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ko_KR
dc.title.alternative외교와 핵 과학의 연계 :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의 기술적 속성이 북한의 비핵화에 주는 함의ko_KR
dc.typeSNU Journalko_KR
dc.contributor.AlternativeAuthor양희용-
dc.citation.journaltitle통일과 평화(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Institute for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평화연구원)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 vol.10 no.01/02 (2018)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