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제2차 세계대전의 “잊힌 전선”: 한국 사회와 학계의 독소전쟁 인식
“A Forgotten Front” of the Second World War: Perceptions of the German-Soviet War in the South Korean Societal and Academic Circle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류한수
Issue Date
2017-05-30
Publisher
서울대학교 러시아연구소
Citation
러시아연구, Vol.27 No.1, pp. 109-140
Keywords
제2차 세계대전독소전쟁붉은 군대독일국방군군사사역사서술역사 교과서the Second World Warthe German-Soviet WarRed ArmyWehrmachtMilitary HistoryHistoriographyHistory Textbook
Abstract
이 글의 목적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소비에트 연방이 수행한 전쟁수행 노력과 파시즘 진영의 패망에 이바지한 결정적 역할이 한국의 역사학계와 교육계, 그리고 각종 일반 매체에서 부정되고 폄하되는 실상을 살펴보고 그 까닭을 밝히는 것이다. 한국 사회의 독소전쟁 이미지에서 능동적 주체는 독일군이었고 소련군은 수동적이며 후진적인 객체였다. 전쟁이 소련의 승리와 독일의 패배로 끝났는데도 그 원인을 소련 체제의 강점과 장점이 아니라 독일의 실수와 히틀러의 “무능”에서 찾는 경향이 강했다. 독일군은 러시아의 추위와 막대한 자원, 그리고 소련군의 잔혹한 전쟁술 때문에 졌다는 신화가 한국 사회에서는 사실로 여겨진다. 이러한 잘못된 인식은 제2차 세계대전에 관한 국내 역사학계의 서술, 고등학교 세계사 교과서, 한국 사회의 각종 매체에서 두드러진다. 독소전쟁(“대조국전쟁”)에 관한 이러한 오해와 편견이 나타나서 아직까지 사라지지 않는 까닭으로는 첫째, 냉전기의 소련 공포증; 둘째, 일본에서 유입된 친독일(親獨逸) 정서; 셋째, 강고한 반공 이념; 넷째, 러시아 역사 연구가 활발하지 않았던 국내 역사학계의 현실; 다섯째, 국내 역사학계의 군사사 경시 경향을 손꼽을 수 있다.
This article aims to examine how and why the decisive role played by the Soviet Union in World War II has been ignored and underestimated in the south Korean societal and academic circles. Amongst the South Korean people there are strong tendencies to think that the German army was defeated by the Soviet army in the Second World War just because the former was overwhelmed by Russia’s “General Winter” and the enormous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of the Soviet Union. And Hitler’s inability to lead war is also overemphasized. In a nutshell, most South Koreans don’t admit the fact that the Red Army was superior to the Wehrmacht in both terms of military tactic and strategy. In their eyes the Red Army was no more than a barbaric and incompetent organisation whose advantage over its enemy was only its size. The myth of the Soviet army’s backwardness and incompetence was deconstructed in the Western World, and yet it remains intact in the Korean society. The reasons why the strong prejudices against the Red army came into existence are as follows: the Russophobia prevalent among the Koreans during the Cold War era, the Germanophile sentiment originated in the Japanese colonial experience in Korea, the stubborn ideology of anti-Communism as a national policy, and the tendency for the Korean historians to neglect military history.
ISSN
1229-1056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47278
DOI
https://doi.org/10.22414/rusins_2017.27.1.10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for Russian, East European & Eurasian Studies (러시아문화권연구소)러시아연구 (Russian Studies)러시아연구 Volume 27 Number 1/2 (201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