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의 인물형상 비교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미자
Advisor
정병설
Major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Issue Date
2019-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2019. 2. 정병설.
Abstract
本文是對韓國長篇女性英雄小說《傅張兩門錄》及中國長篇女性英雄小說《再生緣》的比較研究。對於韓中兩國的女性英雄小說的比較研究, 歷來局限於短篇小說中。但短篇小說的通俗性與大眾性較強, 因此無法像長篇小說一樣深刻地體現女性意識。爲了深入理解两国的女性英雄小说, 本文將長篇女性英雄小說《傅張兩門錄》與《再生緣》爲對象, 分析其人物形象的特征, 并多方面考察其人物所具用的意義。進而結合韓中兩國的時代背景, 導出韓中兩國女性英雄小說的差異。
《再生緣》的女性英雄皇甫長華和衛勇娥爲了體現“孝意識”, 憑藉“武術”展示才能, 活躍于男性領域。因此在實現重建家門的目標後, 自然地回歸於女性領域。相反《傅張兩門錄》的女性英雄Changbyekkye與《再生緣》的女性英雄孟麗君, 由於其自身的對壓迫女性的封建制度的問題意識, 憑藉“文”方面的才能, 邁入男性領域, 幷拒絶結婚。Changbyekkye與孟麗君的女性身份被曝光後, 兩人重回家門, 但依舊處理與男性領域有關的政事。因此相較於皇甫長華和衛勇娥, Changbyekkye與孟麗君對當時女性所處的現實具有更深刻的認識。
《傅張兩門錄》的女性助力者Yunsungang在已知女性英雄的真實身份後, 自發選擇與其進行同性婚姻并支持女性英雄。Yunsungang在與女性英雄共同走進異性婚後, 依然更加服從于女性英雄。相反《再生緣》的女性助力者蘇映雪是在機緣巧合的情況下被迫捲入同性婚姻, 因此蘇映雪在同性婚姻其間, 不斷奉勸女性英雄, 表明其真實身份。當女性英雄拒絕表明真實身份時, 或男主人公因女性英雄受到牽連時, 蘇映雪便产生抱怨的情緖。雖然Yunsungang與蘇映雪在支持女性英雄的態度方面有所不同, 但對於女性英雄來說, 她們的阻礙作用卻是一致的。《傅張兩門錄》與《再生緣》的女性英雄強烈地拒絕婚姻, 然而女性英雄的這一行爲將直接影響助力者的婚姻, 因此在女性英雄選擇拒絕表明身份, 拒絕婚姻時, 無法不考慮助力者的處境。從這一方面來看, 女性助力者依然對女性英雄起到阻礙作用。
《傅張兩門錄》與《再生緣》的男主人公一心只求能與女性英雄步入婚姻。作品中描繪出一對積極求愛的男主人公與堅決拒絕婚姻的女性英雄。男主人公的求愛越積極女性英雄的處境越困難。因此,男主人公對女性英雄的阻礙作用可以說比助力者的阻礙作用更加直接。
《傅張兩門錄》與《再生緣》通過Changbyekkye和孟麗君成功塑造出了具有先進意識的人物。這種先進體現在女性開始對封建制度產生懷疑并拒絕束縛。同時此類先進人物是在兩國社會變動, 經濟發展, 新思想的流入等大背景下產生的。但進一步究其兩國的情況, 從女性作家的數量, 男性對女性寫作態度等方面來看, 中國較當時朝鮮更加開放。這種開放的環境體現在父親對女性英雄的態度上。在中國的女性英雄小說中, 父親多被塑造爲支持, 幇助女性英雄的形象。 相反韓國的女性英雄小說中, 父親多被塑造爲反對女性英雄的形象。這一點是韓中女性英雄小說中的顯著差異。
《傅張兩門錄》與《再生緣》通过描寫女性助力者與女性英雄間的同性婚姻, 爲女性讀者提供了一種新的生活方式, 爲小說注入新鮮活力。同時在異性婚姻過程中, 通過上演一場男追女的故事, 使女性讀者獲得在現實生活中無法得到的快感。由此可見《傅張兩門錄》與《再生緣》通過女性助力者、 男性人物的塑造增加了小說的趣味性, 從而使女性读者更加沉浸在小說中。然而確保小說趣味性這一行爲, 其最終目的是爲了喚起女性在封建制度下對其自身生活的思考。兩部作品讓Changbyekkye與孟麗君憑藉“文”方面的才能活躍於男性領域, “文”的領域更加貼近女性的實際生活, 在這一領域女性受的制限相對較少。因此讓女性英雄在“文”的領域展示其能力, 可使女性讀者産生共鳴,從而更好地引導女性在封建制度下對其自身地位、現實的思考。
綜上所述,《傅張兩門錄》與《再生緣》塑造多個個性鮮明的人物是爲了更好地引導女性在封建制度下對其自身地位、現實的思考。
본고는 한국 장편 여성영웅소설 『부장양문록』과 중국 장편 여성영웅소설 『재생연』에 대한 비교 연구이다. 현재까지 한중 여성영웅소설 간의 비교 연구는 주로 단편소설을 위주로 이루어졌는데, 단편소설은 통속성과 대중성이 강하여 장편소설에 비해 여성의식을 진지하게 보여주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이에 본고에서는 장편 여성영웅소설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을 대상으로 인물형상의 특징을 밝히고 다양한 인물을 공존시킴으로써 거두는 효과와 의미를 밝히는 데 목표를 두었다. 이를 통해 한중 여성영웅소설의 차이를 도출하고 이러한 차이가 나타나게 된 이유를 양국의 사회문화적 배경을 바탕으로 해석하여 양국 여성영웅소설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고자 했다.
『재생연』의 여성영웅 황보장화와 위용아는 효의식을 구현하기 위하여 공적영역에 진출하고 일시적으로 무(武)의 영역에서 활약한 뒤 사적영역인 규방으로 돌아가 아내, 며느리로서 살아간다. 이에 반해 『부장양문록』의 장벽계와 『재생연』의 맹려군은 여성의 삶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공적영역에 진출하고 문(文)의 영역에서 활약하며 일생에 걸쳐 여성의 삶을 극구 거부한다. 이들은 정체가 밝혀지고 규방으로 돌아간 뒤에도 공적영역과 연계된 삶을 살아간다. 이런 점에서 황보장화와 위용아에 비해 장벽계와 맹려군이 여성의 현실에 대해 보다 깊이 있는 고민을 한 인물로 볼 수 있다.
『부장양문록』의 조력자 윤선강은 장벽계가 여성이라는 사실을 알고 나서 자발적으로 동성혼인을 선택한다. 그래서 남성인물과 결혼한 뒤에도 남편의 말보다 장벽계의 말을 따르는 인물로 형상화된다. 이와 반대로 『재생연』의 조력자 소영설은 우연한 계기로 동성혼인에 휘말린다. 그래서 동성혼인 과정에서도 여성영웅에게 정체 밝히기를 꾸준히 권유하고 여성영웅이 이를 거부할 때마다, 또는 남성인물이 피해 입을 때마다 여성영웅을 원망한다. 이처럼 윤선강과 소영설은 조력자로서 완전히 상반된 모습으로 형상화된다. 그러나 여성영웅의 입장에서 볼 때 공통적으로 남성적 삶을 방해하는 존재가 된다.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의 여성영웅 장벽계와 맹려군은 평생 남성적 삶을 실천하고 결혼하기를 거부하지만 자신의 선택이 조력자의 혼인문제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그들의 혼사가 고민으로 다가온다.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의 남성인물은 여성영웅과의 혼인성취에만 골몰하는 인물이다. 두 작품에서는 혼인을 성사하려는 남성인물과 이를 거부하는 여성영웅의 서사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남성인물이 일방적인 사랑을 표출할수록 이에 대한 여성영웅의 고민도 배가된다. 따라서 적극적으로 사랑을 표출하는 남성인물은 여성조력자의 존재보다 여성영웅에게 더 직접적인 고민으로 다가온다.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은 장벽계와 맹려군을 통해 여성의 삶에 대해 진지한 문제의식을 지닌 여성영웅을 부각시켰다. 이는 두 작품이 창작될 무렵 한중 양국에서 일어난 사회 변동, 경제의 발전, 새로운 사상의 유입과 관련이 있다. 이를 통해 여성들이 각성하기 시작하였는데, 이러한 의식이 양국 여성영웅소설에도 반영된 것이다. 그러나 당시 한중 양국에서 배출된 여성작가의 수(數), 여성 글쓰기에 대한 남성의 태도, 여성문집의 출판 상황 등 세부적인 상황을 보았을 때 조선이 좀 더 보수적인 분위기였다. 이러한 차이가 양국의 여성영웅소설에서 여성영웅에 대한 아버지의 태도 차이로 구현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 여성영웅소설 『부장양문록』을 비롯한 『이학사전』, 『방한림전』에서는 아버지가 여성 주인공이 영웅의 삶을 살아가는 것을 방해하는 반면 중국 여성영웅소설 『재생연』과 『아녀영웅전』에서는 아버지가 여성 주인공이 영웅의 삶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여건을 제공해준다. 이렇듯 여성영웅에 대한 아버지의 태도 차이는 한중 여성영웅소설의 현저한 차이점이다.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은 여성영웅과 여성조력자가 서로의 삶에 참여하며 전개되는 서사를 긴요하게 다루었다. 이를 통해 여성들에게 여성지기(女性知己)와의 동행이라는 새로운 삶의 방식을 제시하는 동시에 서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아울러 혼인이 성사되는 과정에서 남녀관계의 역전을 보여줌으로써 여성독자들에게 쾌감을 선사하고 작품의 흥미성을 한층 제고하였다. 그런데 이러한 흥미성은 역설적으로 독자들에게 여성의 처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고 판단했다.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에서는 여성의 현실에 보다 가까운 문(文)의 영역에서 활약하는 여성영웅을 부각시키고 이를 통해 여성독자의 공감을 불러일으켜 여성의 삶에 대한 문제의식을 서사의 끝까지 유지시켰다. 이는 독자들에게 여성의 삶에 대한 고민을 끊임없이 유도하려는 것인데 이를 일종의 서술전략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렇게 볼 때 『부장양문록』과 『재생연』의 흥미성은 궁극적으로 독자들에게 여성의 삶에 대한 고민을 반복적으로 환기시키는 데 복무한다.
Language
kor
URI
http://hdl.handle.net/10371/15151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국어국문학과)Theses (Master's Degree_국어국문학과)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