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음악의 공감 및 체계화와 관계 연구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심수연
Advisor
문용린
Major
협동과정(음악교육전공)
Issue Date
2012-02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Description
학위논문 (석사)-- 서울대학교 대학원 : 협동과정(음악교육전공), 2012. 2. 문용린.
Abstract
음악 반응의 개인 차이를 유발하는 요인에 관한 이해는 음악교육에서 학습자에 대한 존중과 배려로 나타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교육의 결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본 연구의 목적은 두뇌 유형과 음악 인지 양식과의 관계를 통해 음악 반응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파악하고 음악교육을 통한 인지적•정서적 발달 경향을 연구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생물학적 관점에서 성 차이를 해석한 Baron-Cohen의 E-S이론(Empathizing-Systemizing Theory)을 적용하여 639명의 남녀 중학교 1학년,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공감-체계화 검사(Empathy-Systemizing Quotient, EQ-SQ), 음악공감화-음악체계화 검사(Music Empathizing-Music Systemizing, ME-MS), 몰입 검사(AIT)를 이용하여 성별, 연령, 음악학습경험 기간, 몰입의 요인에 의한 집단 별 차이를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첫째, 음악의 인지 양식에 영향을 미치는 변인에는 음악학습과 몰입이 유의미하게 나타났으며 중다회기분석 결과 음악학습과 몰입을 포함한 완전모형의 설명량이 가장 컸다. 이는 음악 반응에서 학습과 함께 몰입 등 다양한 변수들이 함께 상호작용함을 의미하며, 음악 학습에서 단순하게 긴 기간동안 학습한 학습자보다 흥미를 가지고 몰입할 수 있는 학습자가 공감화-체계화를 잘 할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둘째, 두뇌 유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EQ항목에서 음악학습 기간과 몰입 변수, SQ항목에서 성별과 몰입 변수가 유의미하게 나타났으며 중다회기분석 결과 EQ에서는 음악학습과 몰입을 포함한 완전 모형이, SQ에서는 성별과 몰입을 포함한 완전모형의 설명량이 가장 컸다. SQ에 성별이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 남성이 여성보다 체계화에 강하다는 E-S이론의 기본가설이 지지되었다. 또, 음악학습 기간이 긴 피험자일수록 EQ가 높다는 결과로부터 음악 학습이 공감과 같은 사회성과 관련된 정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
셋째, 두뇌 유형과 음악 인지 양식의 비교에서 성별 요인이 SQ에서는 유의미하였으나 ME, MS에서는 유의미하지 않았던 점, 차이 점수(D, MD)비교를 통하여 살펴본 결과 두뇌유형의 성별 분포 차이는 유의미하였으나 음악인지 유형에서는 유의미하지 않았던 점, 음악인지와 두뇌유형의 차이점수의 상관이 낮은 점 등의 결론을 통해 전반적으로 음악 인지 유형과 두뇌 유형은 많은 관련이 있지 않다는 결론을 얻었다. 이는 호르몬에 의한 성 차이가 두뇌 유형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론의 기본 가설이 음악의 인지 유형에서는 성립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넷째, 음악학습 기간이 긴 피험자 집단일수록 EQ, ME, MS평균이 높게 나타난 점, 음악학습기간 별 집단 비교에서 D점수와 MD점수의 차이가 없었다는 점을 통해 음악 학습이 어느 한 쪽의 인지 양식을 편향시켜 발달하게 하기보다는 균형적인 발달이 가능하게 한다는 결론을 얻었다. 이는 음악 학습 기간이 긴 학습자들이 상대적으로 EQ, ME, MS평균이 높았으나 이것이 인지 양식을 유형화하는 요인이 아니라는 점에서 음악학습이 정서와 인지의 균형적인 발달과 관련이 있다는 해석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이 연구는 심리학 이론을 적용하여 음악반응을 정의하고 분류하였으며 이러한 이론과 선행연구들에 의해 음악반응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설정하여 검증하였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음악반응의 개인차에 대한 원인은 신중하게 해석되어야 하며 좀 더 다양한 이론과 연구방법을 통한 후속 연구로 이어지고 교육에 적용되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provide a comprehensive understanding of individual differences by identifying factors influencing the response to music, and learner’s developmental tendencies related to empathizing and systemizing. Empathizing and systemizing are two dimensions that explain psychological differences between female and male. In order to explain individual differences in the response to music, this study has adopted Baron-Cohen’s E-S Theory (Empathizing-Systemizing Theory) of sex difference which presents the female brain as empathizer and the male brain as systemizer. Research was conducted with 639 male-female Korean middle school students as objects ranging from 7th graders to 9 graders in Seoul and Incheon city with self-reported questionnaires: Empathy-Systemizing Quotient (EQ-SQ Short version), Music Empathizing-Music Sytemizing Inventory (ME-MS Inventory), and the AIT Questionnaire. Each test was evaluated by comparing groups based on factors such as sex, age, experience in music learning, and absorption. To analyze the collected data, t-test, ANOVA, regression analysis, Pearson’s product-moment correlation coefficient, χ2 test were conducted using SPSS 15.0 programs.
The results and finding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music learning and absorption affect ME-MS, while sex and age do not. Regression indicated that ME and MS were predicted by absorption and music learning. Results showed that the highly experienced group in music learning and the absorption group scored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less experienced and lower scored absorption group on the ME-MS.
Second, music learning and absorption affect EQ while sex and age do not. Regression indicates that EQ was predicted by absorption and music learning, and this result means that music learning could influence developing prosocial emotions such as empathy. As SQ was predicted by higher absorption and sex, the basic hypothesis that males are expected to score higher in SQ was accepted.
Third, by comparing cognitive styles representing the ‘brain type’ and the cognitive styles of response to music, the basic hypothesis that sex difference caused by hormones was rejected in cognitive styles of response to music for these reasons: (1) Significant sex differences were found for SQ, but not for ME, and MS.(2) Significant sex differences were found for brain type deriving from E-S difference score(D), but not for ME-MS difference score(MD).(3) Very low correlation was found between D and MD(r= .175).
Finally, a new hypothesis has been developed from the result: music learning influences balanced development in the dimension of cognitive and affective domains to individuals for these reasons: (1) Subjects who have leaned music for a longer period scored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less experienced music learner group on the EQ, ME and MS, but (2) significant mean differences were not found for D and MD in comparison to groups categorized by music learning period. This means that even though the mean score of EQ, ME, and MS are higher, higher level of experiencing in music group’s empathizing and systemizing abilities are balanced.
In summary, this study has categorized and defined the response to music and has tested influencing factors based on psychological theory and previous research for a clearer understanding and theoretical explanations.
Language
kor
URI
http://hdl.handle.net/10371/155904

http://dcollection.snu.ac.kr/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00933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Education (사범대학)Program in Music Education (협동과정-음악교육전공)Theses (Master's Degree_협동과정-음악교육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