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Research on the Visual Expression of Feminism : An Approach of Gentle Expression of Feminism in South Korea
페미니즘의 시각적 표현에 대한 연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Feng Xiao
Advisor
김경선
Issue Date
2019-08
Publisher
서울대학교 대학원
Keywords
feminismcampaign designbrandingvisual communication design
Description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디자인전공,2019. 8. 김경선.
Abstract
Feminist activities have become one of the mostly criticised issues in South Korea, especially when radical feminist organisations are acting aggressively and showing their anti-men attitudes. A very negative image of feminism was created by extreme activities. However, there are many positive examples of branding feminism in other countries, and even some luxury brands are trying to build a better reputation by showing their support of female empowerment.

This research will be focusing on the visual expression of feminism and the use of feminism in branding in both western countries and South Korea.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approach a more acceptable way to express what feminism is and abolish the misunderstanding of feminists due to the biased propaganda of feminism in South Korea.

The methods used in this paper include observation, secondary data analysis and case studies. A conclusion will be driven from the research to solve the problem of misleading expression of feminism.

A campaign named ‘Equality for More’ will be designed. As a result, to reach the goal of branding feminism in a gentle way to make this ideology acceptable in east Asian society.
최근 한국에서 가장 큰 논란을 일으키는 이슈중 하나는 단연 페미니즘이다. 극단적 페미니스트 단체들은 반남성적 경향을 보이며 위협적인 행동도 서슴지 않는다. 이러한 극단적 행위로 인하여 한국에서 페미니즘은 대단히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다. 하지만 다른 나라에서는 페미니즘을 브랜딩한 긍정적인 사례가 있으며 여러 고급 브랜드 또한 페미니즘을 이용하여 더 나은 브랜드 가치를 만드는 중이다.

본 연구는 한국 및 서구권에서의 페미니즘의 시각적 표현과 페미니즘을 이용한 브랜딩에 대하여 다룰 것이다. 연구의 목적은 사회적으로 좀 더 용인되는 페미니즘의 표현방식과 한국의 편향적 페미니즘이 야기한 페미니스트에 대한 오해를 해소하는 것이다.

본 연구에서 사용되는 기법은 관찰, 2차 사료 연구과 케이스 스터디이다. 이러한 기법을 바탕으로 오해의 소지가 있는 페미니즘의 표현 문제에 대한 해법을 결론에서 도출할 것이다.

향후 “더 큰 평등” 이란 캠페인을 제안하여 페미니즘을 보다 온화한 방식으로 브랜딩하여 동양에서 페미니즘의 이데올로기가 용인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Language
eng
URI
http://hdl.handle.net/10371/161234

http://dcollection.snu.ac.kr/common/orgView/00000015699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Dept. of Crafts and Design (디자인학부)Theses (Master's Degree_디자인학부)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