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한국 신종교의 주문 수행: 동학계와 증산계 신종교를 중심으로
Incantation Practice of Korean New Religions: Focused on Jeungsan groups and Eastern Learning groups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인규
Issue Date
2017-06
Publisher
서울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Citation
종교와 문화, Vol.32, pp. 123-164
Keywords
주문 수행동학최제우강증산시천주태을주incantation practiceEastern LearningChoi JewooKang JeungsanSichunjuTaeulju
Abstract
본 논문은 한국 신종교 가운데 동학계와 증산계 신종교의 종교적 실천을 연구 주제로 삼고 있다. 이 신종교들은 모두 주문을 반복적으로 염송하는 것 즉 주문 수행을 종교적 수행의 중심으로 하고 있다. 그러한 원인은 주문이 동학계와 증산계 신종교의 교조인 수운 최제우와 증산 강일순의 종교적 체험 또는 교설과 관련이 깊기 때문이다. 본고에서는 동학계 신종교로 천도교, 천진교, 수운교를 다루었다. 천도교는 수운 -> 해월 -> 의암으로 이어지는 정통성을 주장하며, 수운의 가르침을 계승하여 21자주를 송독하는 것을 의례의 핵심으로 삼고 있다. 천진교는 수운 -> 해월 -> 구암으로 이어지는 정통성을 주장하며 21자의 송독과 영부수행을 종교적 실천으로 행하고 있다. 수운교는 해월의 정통성을 부정하며 이상룡이 수운의 환생이라고 여기고 있다. 수운교는 21자주 외에 불교식 주문과 염불을 통해서 수행을 하고 있다. 증산계 신종교의 많은 분파 가운데 본 논문에서는 증산교본부, 증산법종교, 대순진리회를 연구 대상으로 하였다. 증산교본부는 초기 증산사상의 확산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던 이상호, 이정립에 의해 설립된 단체로 증산의 언설을 계승하여 태을주 염송을 중시하였다. 증산법종교는 증산의 여식인 강순임에 의해 창설되었으며, 태을주 수련과 함께 불교식 주문과 염불을 겸하여 수행한다. 증산계 최대 교단인 대순진리회는 조정산으로 이어지는 정통성을 주장하며 수련, 기도 시 주문을 염송하며 공부를 통해서 특별한 수행을 실시하고 있다. 이 신종교들이 각기 다른 정통성과 교리를 주장하며 그 차별성을 보이고 있지만, 주문 수행이라는 공통된 종교적 실천을 실행하고 있다. 사용하는 주문과 방식도 변이가 발생하였지만 일상의례, 정기의례, 특별 수련 등이 주문을 중심으로 실천되고 있다는 공통적 특성이 나타나고 있다.
This thesis focuses on the religious practices of Jeungsan groups and Eastern Learning groups among Korean new religions. All of these new religions have been doing incantation practice as their central religious practice. The reason is that the incantations are deeply related to the religious experience or the teaching of the founders. In this thesis, I researched Chundogyo, Chunjingyo and Suungyo among Eastern Learning groups. Chundogyo insists on the legitimacy that is passed down from Suun to Haewol and to Uiam. And Chundogyo follows Suun`s teaching and takes the reciting 21-letter-incantation as the main religious practice. Chunjingyo claims that the legitimacy is from Suun to Haewol and to Guam and recites 21-letter-incantation while drawing spiritual charm called Yongbu as the religious practice. Suungyo denies the legitimacy of Haewol and claims that Lee Sangryong is the reincarnation of Suun. Suungyo recites 21-letter-incantation and chants a Buddhist prayer and mantra as the main religious practice. I studied Jeungsangyobonbu, Jeungsanbubjonggyo and Daesoonjinrihoe among Jeungsan groups. Jeungsangyobonbu was founded by Lee Sangho and Lee Junglip who played a key role of disseminating Jeungsan`s thought. It puts emphasis on reciting Taeulju as religious practice following Jeungsan`s word. Jeungsanbubjonggyo was founded by Kang Sunim who is the only daughter of Jeungsan. This organization recites Taeulju and does a Buddhist prayer as religious ritual and practice. Daesoon Jinrihoe is the biggest organization among Jeungsan groups and insists the legitimacy of Jo Jeongsan. And Daesoon Jinrihoe also lays emphasis on reciting Taeulju and formulates practice, prayer and special practice. These religious organizations insist their legitimacy respectively and spread their own doctrine differently. But they do incantation practice as religious activity in common. Recited incantations and the way of reciting are different among these organizations. But it is common characteristics that ordinary ritual, regular ritual and special practice are conducted mainly through reciting incantations.
ISSN
1976-79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626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Religious Studies (종교학과)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 32/33호(201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