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950년대 일본의 ‘특수’(特需)와 냉전구조
The Special Procurement of Japan in the 1950s and the Cold War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정진성
Issue Date
2020-02
Publisher
서울대학교 일본연구소
Citation
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22, pp. 74-111
Keywords
냉전특수(특별수요)일미경제협력MSA 원조한국전쟁he Cold Warspecial procurementthe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Japan and U.S.MSAthe Korean War
Abstract
한국전쟁의 발발을 계기로 등장한 특수는 1950년대를 통하여 일본경제를 규정하는 요인의 하나였다.
특수는 한국전쟁기간 중 연 8억 달러에 달하는 거액의 외화획득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일본경제의 성장을 촉진했다. 계속적인 경제성장을 위해 한국전쟁의 휴전 후에도 한국전쟁특수를 대신할 수 있는 신특수의 확보가 모색되었다. 그 결과 미국의 대외원조의 역외조달을 활용함으로써, 일본은19 50년대 후반에도 연 4, 5억 달러에 달하는 특수 수입이 가능해졌다. 특수는 외화획득이란 면에서만이 아니라 일본의 군수산업 부활의 계기가 되었으며 일본의 동남아시아 경제진출의 선봉이 되기도 했다.
특수로 인한 일본의 경제적 이득은 일본이 미국이 주도하는 동아시아의 냉전구조 속에 깊숙하게 개입하는 과정에서 얻어졌다. 한국전쟁 시 일본은 말 그대로 전쟁의 후방공급기지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거액의 특수 수입을 획득했다. 한국전쟁 종료 후의 신특수확보를 위해 일본 정부와 재계는 미국의 군수조달을 위한 일본 공업생산력의 동원이라는 미국 정부의 구상에 적극 호응하였으며, 강화조약 발효 후에 미국의 대외원조 전략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일본은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특수라는 경제적 이득을 확보했다. 미국은 특수라는 경제적 이득을 제공함으로써 냉전구조하 후방기지로서의 일본의 경제력을 육성했다.
특수는 일본과 미국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지점에 있었다. 반면 특수는 한국과 일본 및 미국의 이해관계가 갈라지는 지점에 위치했다. 한국전쟁특수 자체가 한국의 천문학적인 물적·인적 손실을 대가로 하여 발생한 것이었을 뿐만 아니라, 한국부흥특수(미국의 대한원조물자의 일본조달)는 한국 측에서 볼 때 또 다른 형태의 일본경제로의 종속을 의미했다.
The special procurement that emerged in the wake of the outbreak of the Korean War was one of the factors defining the Japanese economy through the 1950s. The special procurement facilitated the growth of the Japanese economy by enabling the acquisition of large amounts of foreign currency worth $800 million a year during the Korean War. To ensure continued economic growth, the Japanese government sought to secure a new special procurement to replace the Korean War special procurement after the Korean War armistice. As a result, by utilizing the offshore procurement of U.S. foreign aid, Japan was able to acquire special procurement amounting to $400 million or $500 million a year in the late 1950s. In addition to acquiring foreign currency, the special procurement also served as an opportunity to revive Japan’s military industry and spearhead Japan’s economic advancement in Southeast Asia.
Japan’s economic gains from the special procurement were derived from Japan’s deep involvement in the Cold War structure in East Asia, led by the United States. During the Korean War, Japan earned a large amount of special income by faithfully implementing the role of the war’s rear supply base. In order to secure new special procurement after the end of the Korean War, the Japanese government and the business community responded actively to the U.S. government’s initiative to mobilize Japan’s industrial productivity for the procurement of U.S. military forces, and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U.S. foreign aid strategy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Treaty of San Francisco. Japan has secured special economic benefits by actively committing to the U.S. strategy for East Asia. The United States fostered Japan’s economic power as a rear base under the Cold War structure by providing the economic benefits of special procurement. The special procurement was at a point where the interests of Japan and the United States coincided. On the other hand, the special procurement was located at a point where the interests of Korea and Japan diverged. Not only was the Korean- War-special-procurement itself attributable to Korea’s astronomical material and human losses of the Korean War, but also Japan’s special procurement for Korean reconstruction meant Korean economy’s another subordination to the Japanese economy.
ISSN
2092-686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164740
DOI
https://doi.org/10.29154/ILBI.2020.22.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국제대학원)Institute for Japanese Studies(일본연구소)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일본비평(Korean Journal of Japanese Studies) Volume 22/23 (202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