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탈 중심화된 세계에서의 <있음>의 시학 -Wallace Stevens 의 시의경우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정호
Issue Date
1989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Citation
영학논집 13(1989): 72-92
Keywords
시적인경험; 종교관; 죽음경험
Abstract
Wallace Stevens의 시는 신이 사라졌다는 경험에 그 전제와 시작이 있다. 이 신의 개념은 기독교의 유일신일 수도 있고, 또한 희랍이나 로마의 신화에 나오는 신들(gods)일 수도 있다. 그에게는 사실상 신이라는 개념은 이 들 중 어느 것이든지 상관이 없으며, 또한 이 둘 모두를 포함할 수 있다. 그는 종교학자나 기독교신자가 아니고 시인이기 때문에 신의 죽음이나 신의 사라짐이 시적인 경험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지, 신앙에 있어서의 믿음과는 큰 관계가 없기 때문이다. 그에게 있어서는 그러므로 “하나의 신의 죽음은 모든 〔신의〕죽음“이기 때문이다. Stevens는 신(들)의 죽음의 경험을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To see the gods dispelled in mid-air and dissolve like clouds is one of the great human experiences. It is not as if they had gone over the horizon to disappear for a time; nor as if they had been overcome by other gods of greater power and profounder knowledge. It is simply that they came to nothing. Since we have always shared all things with them and haτe always had a part of their strength and, certainly, all of their knowledge, we shared likewise this experience of annihilation... It left us feeling dispossessed and alone in a solitude, like children without parents, in a home that seemed deserted, in which the amical rooms and halls had taken on a look of hardness and emptiness. What was most extraordinary is that they left no mementos behind, no thrones, no mystic rings, no texts either of the soil or of the soul. It was as if they had never inhabited the earth. There was no crying out for their return. (OP, 206, 2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229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영어영문학과)영학논집(English Studies)영학논집(English Studies) No.13 (1989)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