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바쓰댁의 자기 제시에 드러나는 균열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최예정
Issue Date
199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Citation
영학논집 22(1998): 21-40
Keywords
캔터베리 이야기; 바쓰댁의 서시; 나는 누구인가
Abstract
『바쓰댁의 서시와 이야기』 (The Wife of Bath’s Prologue & Tale)를 『캔터베리 이야기』(The Canterbury Tales)의 다른 여러 이야기(tale)들과 비교해 볼 때 두드러진 특징 중 하나는 화자 자신의 자서전적 성격을 띠는 서시가 이야기보다 더 길다는 점이다. 이것은 『캔터베리 이야기』에서 바쓰댁의 이야기에서만 발견되는 독특한 특징이다.『면죄사의 서시』(The Pardoner’s Prologue)도 상당히 긴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면죄사의 서시』는 462행이고 『면죄사의 이야기』(The Pardoner’s Tale)는 506행으로 이야기 부분이 조금 더 길다. 또 『캔터베리 이야기』에서 바쓰댁과 면죄사외에 긴 서시를 이야기하는 사람으로는 성당 참사회원의 종자(Canon’ s Yeoman)를 들 수 있다. 하지만 그의 서시는 자서전적이라기 보다는 연금술사의 작태를 고발하는 성격이 더욱 강하다는 점에서 바쓰댁이나 면죄사의 경우와는 구별된다. 바쓰댁이나 면죄사의 서시에서는 그들 자신의 경험이 이야기의 초점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바쓰댁의 서시』에서 두드러지는 점은 그녀는 자기 자신을 설명하고 싶어한다는 점이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237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영어영문학과)영학논집(English Studies)영학논집(English Studies) No.22 (199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