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장왕록교수 회갑 기념호에 부쳐서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조병태
Issue Date
1984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어영문학과
Citation
영학논집 8(1984): 1-2
Keywords
60회 생신; 미국소설분야; Pearl Buck
Abstract
張旺碌 救授라 하면 내게는 언제나 두툼한 책가방을 들고다니는 부지런하며,生氣가 발랄한 분이란 印象이 腦裡에 떠오른다. 이런 張선생님이 금년에 60回生辰를 맞이하셨다.
영어영문학과 교수일동 모두 先生님께 祝贺를 드리고자 한다.
張선생을 가까이 접하여 본 사람이면 누구나 認定하겠지마는 張선생의 마음 속에는 항상 새로움을 追求하는 작업이 進行되고 있는 듯 느낄 것이다. 또한 보람찬 업적을 이룩하려는
氣質이 趙質化되다 싶이 몸에 배어있음을 感知할 것이다. 내가 직접 目睹한 일을 한 例로 제시하고자 한다. 몇몇 사람이 모여서 담화를 나누고 있었올 때, 어떤 한 분이 유효적절한
表現文句를 우연히 발설한 적이 있었다. 張선생은 이를 놓지지 않으려고 종이쪽지를 급히 求해서 이 表現文句를 적어놓은 것이었다. 張선생은 必是 後日에 이 表現文句를 活用하려 는 의도응 가졌음에 들림없다고 나는 믿었다. 이처럼 張선생은 削意的 과업을 推進하는 데항상 頭하는 분이시다.
張선생은 의 活動이 민첩할 뿐만 아니라 诚腦作用의 秩가 整然히 서 있는 듯 여러 일을 한꺼번에 처리하여도 착오가 없으며, 海拔울 빚는 일이 결코 없으니, 두뇌가 비상하게
明拞한 분이시다.
張선생은 健康이 유달리 좋아서인지 힘겨운 일율 계속하여도 결코 지치는 일이 없는 듯 하다. 더구나 몸의 움직임이 빠르고 失港의 표현이 될지는 모르겠으나, 언제나 紅政의 앳 된 모습읍 지닌다. 그러므로 同年班의 다론 救授들보다 10年 정도는 젊어보인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259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English Language and Literature (영어영문학과)영학논집(English Studies)영학논집(English Studies) No.08 (198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