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기획특집 : 현대사와 한국종교 1 <한국종교의 세계사적 조명> ; 종교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해서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지명관
Issue Date
1995
Publisher
서울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Citation
종교와 문화, 1호, 1995, pp. 17-36
Abstract
나는 우리나라에 종교학이라는 것을 시작하는 초기에, 그러니까 일종의 계몽주의적인 시대에 공부를 했다. 요즘 종교학자들이 연구한 업적을 보면서 우리는 생각지도 못했던 것을 하는구나 하고 찬탄하게 된다. 어느 고명하신 선배의 말이, “그 때 과거를 되돌아보면 어젠지 쓸쓸해서 못 견디겠다. 학문적인 것은 적고 그저 계몽적인 것만 하다가 남은 것이 없는 것같다”는 얘기를 했다. 나도 똑같은 심정이다. 그 때에는 우리가 세계적인 문화, 학문, 사상의 주변에 있다는 생각이 강했다. 그러니까 어떻게 해서든지 이 주변성을 넘어서야 겠다는 강박 관념 같은 것이 있었다. 종교학과에서 많은 강의가 있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그렇지 못하다는 불만이 컸고, 배워야할 과목을 제대로 공부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많았다. 그래서 강사로서 강의를 맡게 되었을 때 지나치게 욕심을 냈던 기억이 난다. 종교철학은 비롯하여 역사철학, 비교사상, 종교학, 종교사회학 둥 온갖 과목을 강의했다. 나 자신이 그런 것을 배우지 못했기 때문에 내가 가르치는 학생들에게는 이런 것을 모두 가르치고 싶어서 그랬던 것 같다. 새로운 사상이 나왔다고 하면 빨리 배워서 소개하려고 했고, 온갖 분야와 온갖 학자를 섭렵하면서 뒤따라 공부하느라고 애썼다. 그래서 자연히 잡학적인 경향을 띠게 되었다. 그래서 지금도 누가 ‘전공이 뭐냐?’고 물으면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할 정도로 잡학적인 학자가 되어버리고 말았다. 오늘 강연에서도 다분히 잡학적인 관심의 일단을 피력하겠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401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Religious Studies (종교학과)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 01호(1995)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