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신선가학 : 갈홍 신선론의 논리와 한계
One can attain immortality by learning : Ge Hong's 'theory of the immortals' and its limits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용주
Issue Date
2000
Publisher
서울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Citation
종교와 문화, 6호, 2000, pp. 185-208
Keywords
神仙可學
Abstract
‘장생불사’ 내지 ‘長生成仙’은 도교의 종교적 궁극목표이며, 葛洪이 저술한 『포박자내펀』의 중심적 주제이다. 종교적 이념으로서 ‘長生’·‘不死’·‘成仙’이라는 목표가 종교사상으로 체계화되기 위해서는 神仙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대한 확신과, 인간적 노력에 의해 신선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사실로서 확립되어야 한다. 초기 도교 이론의 완성의 단계에서 신선의 존재, 成仙의 가능성이라는 문제는‘성선’을 목표로하는 신선도교의 대전제였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확고한 논리와 논변이 확립되지 않고서는 도교 자체의 체계가 확립될 수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도교 사상을 체계화한 이론가 갈홍은 ‘신선설’이 당면한 과제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었기 때문에, 도의 근본성격을 말할 수 없는 아득한 것, “玄"이라고 규정한 후, 곧바로 “신선의 존재”를 논중하는 신선설의 핵심 주제로 이행하였던 것이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464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Religious Studies (종교학과)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 06호(200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