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RP

한국 신종교의 이상적 인간성 - 조화의 이상과 관련하여
The Ideal Human Type in Korean New Religions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규태
Issue Date
2001
Publisher
서울대학교 종교문제연구소
Citation
종교와 문화, 7호, 2001, pp. 265-281
Abstract
주지하다시피 수운 최제우에 의한 동학의 창도(1860) 이후 증산교와 원불교를 비롯하여 자생적인 신종교 집단들이 대거 등장했는데, 우리는 이러한 신종교의 제 관념 속에서 ‘이상적 인간상’이라는 주제와 관련하여 매우 중요한 키워드를 떠올리게 된다. 조화의 관념이 그것이다. 이때 조화란 단지 유사한 빛깔을 지닌 닮은꼴끼리의 어울림(harmony)이라기보다는, “이질적인 요인들 사이의 질서" (polyphony)를 가리킨다. 대표적인 한국 신종교 교단들의 사상적 핵심은 각각 인내천 사상(동학), 해원상생의 사상(증산교), 은(恩)의 사상(원불교)으로 요약될 수 있겠는데, 이하에서는 조화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신종교 사상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이상적 인간상의 내적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보면서 그 한계와 기능성을 묻고자 한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466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Religious Studies (종교학과)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종교와 문화(Religion and Culture) 07호(200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