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産業化 時期 老人들의 經濟的 地位: 福祉國家 形成에 대한 含意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李澈羲
Issue Date
2001
Publisher
서울대학교 경제연구소
Citation
경제논집Vol.40(2·3), pp.221-248
Abstract
전통적인 설명에 따르면 도시화와 산업화의 결과로 미국 노령인구의 경제적 지위가
크게 손상되었으며 이는 20세기 초 복지국가 형성을 가져온 중요한 요인 가운데 하나였
다. 그런데 최근의 문헌들은 산업화 시기 노인들의 생활수준을 훨씬 긍정적으로 평가함
으로써 전통적인 견해에 대한 반론을 제기하였다. 이 연구들에 따르면 소위 ‘家族戰略’
이라고 하는 가족 내의 자원배분은 노령기의 산업노동자들에게 상당한 정도의 경제적
안정을 보장했으며 노년 노동자들의 수입은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중반 사이 크게 증
가하였다. 본 연구는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사이의 家計消費支出資料를 중심으로
이 시기 노년 노동자들의 경제적 지위를 심층적으로 재조명하였다. 분석의 결과는 이미
20세기 초부터 ‘가족전략’ 이 노령기의 경제적 안전을 보장해주는 효과적인 수단이 되지
못했다는 것을 시사한다‘ 특히 이 시기 퇴직자들의 경제적 여건은 매우 열악했던 것으
로 나타났다. 산업화 시기를 통한 빠른 경제성장의 결실을 공유하여 노령인구의 소득이
증가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정도는 근래의 문헌들이 제시하는 것보다는 훨씬 미약했
다. 이렇게 볼 때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중엽까지 노년인구의 경제적 지위가 절대적으
로는 다소 개선되었을지 모르나 다른 연령층과 비교해서는 더욱 열악해졌을 것으로 판단된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178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Economics Research (경제연구소)경제논집경제논집 vol.40 (200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