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李羲天論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鄭吉秀
Issue Date
2004-12
Publisher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Citation
奎章閣, Vol.27, pp. 95-116
Abstract
李議天(1738~1771)은 老論 명문가의 사대부로서, 『明紀轉略』이라는 禁書를 소장하였

다는 죄목으로 불과 34세의 젊은 나이에 처형당하고만 비운의 인물이다. 李義天의 字는 士

春, 號는 萬石子• 石樓이며 本貫은 韓山으로,丹陵 李胤永(1714~1759)의 장남이다. 부친

李胤永이 과거에 응하지 않고 李離祥• 吳瓚을 비롯한 당대의

名家들과 文會를 만들어 교유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이희천 역시 布衣로서 燕巖 朴趾源(1737 ~ 1805)을 비롯한 소수의

벗들과 교유하며 학문을 쌓고 詩文을 지었던 것으로 확인된다. 이희천은 젊은 시절의 연암

과 대등한 입장에서 교유했던 것으로 여겨지지만,그동안 그에 값할 만한 주목은 받지 못해

왔다.1) 다행히 서울대학교 奎章閣에 이희천의 문집인 『石樓遺橋』 2권 2 책이 남아 있어 이

희천의 대체적인 생애와 문학 활동을 파악할 수 있다.

현전 유일본이 아닌가 생각되는 『石樓遺橋』에는 아쉽게도 子跋이 나 刊記가 남아 있지 않

아 문집의 간행자와 간행연대를 전혀 알 수 없고,이희천의 行狀도 달리 전하는 것이 없어

그 생애의 전모를 밝히기 곤란한 것이 사실이다.
ISSN
1975-628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410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규장각한국학연구원)규장각규장각 (奎章閣) vol.27 (200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