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山林의 徵召와 出仕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金伯哲
Issue Date
2008-12
Publisher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Citation
奎章閣, Vol.33, pp. 123-159
Abstract
17세기 박세채는 산림을 대표하는 인물로서 학문적 업적뿐만 아니라, 중앙정계에서도 주요한 역할을 하였다. 박세채의 문집에서 주목되는 부분은 辭職疏이다. 사직소의 분량이 압도적으로 많을 뿐만 아니라, 疏를 올리는 과정에서 정견의 발표와 한시적인 出仕가 모두 포함되어있기 때문이다.

박세채의 사직소를 통해서 국왕이 산림을 얼마나 중시여겼고, 정국운영의 변수로 활용하고자 했는지 그 적극적인 의지를 가늠해 볼 수 있다. 하지만 산림에 대한 국왕의 우대가 외견상 지극하게 보일지라도, 산림이 국왕의 정견과 배치될 때 언제든지 버려질 수 있었다. 산림 역시 자신에 대한 일정한 우대수준이 되기 전에는 徵召에 응하지 않았고, 핵심관직을 제수받을 때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출사하여 정견을 피력하고 중재자 역할을 착실히 수행하였다.

결국, 이것은 산림의 역할모델이 단지 정국을 운영함에 있어 군주권과 대립하거나 우월한 지위를 상정하기보다는, 산림의 자문과 군주의 적극적인 채용이라는 相生的인 구도를 확인해 볼 수 있는 단서로 생각된다.
ISSN
1975-628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4682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규장각한국학연구원)규장각규장각 (奎章閣) vol.33 (200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