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칸트의 <최후유고>에 나타난 경험의 가능성 개념
On the Possibility of Experience in Kant’s Opus Postumum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임상진
Issue Date
2010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5, pp. 143-173
Keywords
경험의 가능성자기정립논리적 자기의식에테르형이상학적 자기의식Self-positingPossibility of ExperienceLogical SelfconciousnessMetaphysical SelfconciousnessEther
Abstract
칸트의 미출간 저작 에는 경험의 가능성의 근거에 대
한 상반되는 두 입장이 나타나 있다. 자기정립이론에서 칸트는 비판기의
입장을 견지하면서 경험의 가능성의 근거가 공간과 시간, 범주 등 주관의
형식적 요소라고 밝히지만, 반대로 이른바 이행이론에서는 그 근거가 에테
르라는 질료적 요소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리하여 경험의 가능성의 근거는
주관 쪽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객관 쪽에도 있는 것처럼 보이고, 그래서
하나가 아니라 둘인 것처럼 보인다. 이 논문의 목적은 칸트의 경험의 가능
성 개념을 살펴봄으로써 이러한 대립을 해소하는 데에 있다. In Kant’s unpublished work Opus Postumum, there are two
opposite views about the bases of the possibility of experience.
According to his self-positing theory, the bases of the possibility of
experience are space, time, and categories, i. e. the formal elements
of a subject. But according to his theory of transition, the basis is
the material element which is called ‘ether’. Therefore, it seems that
there are two bases of the possibility of experience: objective
elements as well as subjective elements. The aim of this paper
consists in solving this dilemma by looking into the concept of ‘the
possibility of experience’.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8736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5호 (201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