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20세기 아르헨티나 소설에 나타난 정체성 탐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창민
Issue Date
2000-12-25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Revista Iberoamericana, Vol.11, pp. 307-340
Abstract
인류 역사를 통해서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가장 근본적이면서도 가장 오래 동안 지속된 물음이었으면서도 아직도 정확한 답을 찾지 못한 질문이다. 게다가 근대 국가가 성립된 이후 또 다른 정체성에 대한 물음이 추가되었다. 나는 어떤 나라의 국민인가? 어느 국민의 특질 혹은 속성은 무엇인가? 어느 국가의 문화적 성격은 어떻게 규정될 수 있는가? 따위의 질문들이 이어진다. 오랜 세월 동안 혈통적, 언어적 동질성을 유지해온 국가에 있어서 국가적 정체성을 발견하거나 정체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립하는 것은 별로 어려운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중남미처럼 불과 수백 년 전에 완전히 이질적인 두 문화가 급격하게 충돌하고 한 문화가 다른 문화를 강제적으로 지배, 대체하려 하였고, 19세기 독립 이후 각 지역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 발전과정이 상이한 경우 그곳의 한 개인, 집단, 사회, 국가의 정체성을 정의한다는 것은 실로 어렵고도 긴요한 문제로 부각될 수밖에 없다...
ISSN
1598-7779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6944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11 (2000)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