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1492, 콜럼버스 그리고 2009, 우리 : 영화〈1492. 낙원의 정복〉을 통해 본 콜럼버스 그리고 우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김요한
Issue Date
2009-07-01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Translatin, Vol.8, pp. 107-117
Keywords
콜럼버스이미지<1492. 낙원의 정복>편향성
Abstract
“지구는 여기서 끝난다(No More Ahead).” 광대한 바다로 나

가는 바닷길 초입에 거대한 글귀가 벽처럼 가로막혀 있다. 커다

란 범선 한 척이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벽을 향해 항해를 계속하

더니 기어이 ‘No’라는 글귀를 무너뜨리며 먼 바다로 나아간다. 남

은 글귀는 ‘More Ahead.’ “더 큰 세상을 발견할 것이다”라는 메

시지다. 얼마 전부터 우리나라의 한 통신업체에서 기업 이미지

광고로 내보내고 있는 영상이다.

말할 나위 없이, 1492년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에 착안한

광고다. 100미터에 달하는 범선을 실제로 만들고 100여 명의 뱃

사람이 탑승해 항해했는가 하면 항공촬영을 위해 헬기를 동원하

는 등 한 편의 블록버스터 영화를 찍듯 광고를 제작했다는 후문

이다. 기존의 한계를 벗어나 ‘더 큰 세상’으로 나아간 콜럼버스의

정신을 이어받아, 오늘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신화 창조에

나서겠다는 것이 기업이 밝힌 광고의 기획 의도다.
Language
Korean
URI
http://translatin.snu.ac.kr/translatin/0907/pdf/Trans09070813.pdf

http://hdl.handle.net/10371/6958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 No.08 (2009.07)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