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민족주의로 디자인한 멕시코 국립 인류학박물관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병규
Issue Date
2010-12-01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Translatin, Vol.14, pp. 115-127
Keywords
멕시코 인류학 박물관민족주의박물관 건축메스티소메시카
Abstract
1964년 9월 17일 멕시코는 신축박물관을 개관했다. 1910년 멕시코 혁명 이후 한껏 고양된 민족주의 열기가 구체적인 건축물 형태로 응집되어 당당하게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박물관의 정식 명칭은‘멕시코 국립 인류학박물관’(Museo Nacional de Antropología e Historia). 흔히‘멕시코 국립박물관’이라고 부른다.

멕시코시티의 차풀테펙(Chapultepec) 공원에 위치한 이 박물관은 지상 2층 규모의 □자형 건물이다. 연면적 4만5천㎡에 23개의 전시실, 2만 5천권의 장서를 소장한 도서관, 연구실, 극장, 강당, 책방, 식당, 카페 등을 갖추고 있으며, 1988년 한 해에도 138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관광명소이기도 하다.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398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 No.14 (201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