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평화연구와 한반도 - 평화연구와 한반도 연구의 접점 모색
Peace Research in Japan and Its Potential Contribution to Korean Studies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기미야 다다시
Issue Date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소
통일과 평화, vol.3 no.1, pp. 3-26
평화연구한반도 연구북핵위기한일관계핵 비확산 체제북일수교peace researchKorean studiesNorth Korean nuclear crisisROK-Japan relationNPT(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regimeDPRK-Japan normalization
일본의 평화연구는 한편으로 한반도라는 일본의 평화에 직접적 관련이 있는 대상에
그다지 깊은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으며, 다른 한편으로 일본의 한반도 연구는 평화라는
가치에 관해 그다지 깊은 관심을 기울이지 못했다. 이 글은 일본의 평화연구와 한반도
연구와의 괴리 현상을 일본의 침략전쟁이라는 가해자로서의 경험과 히로시마와 나가사
키에서의 원폭투하 체험을 비롯해 전쟁 피해자로서의 경험이라는 역사적 조건과 일본이
놓여 있었던 냉전체제로 인한 제약에 따른 일본 사회의 좌우대립 등으로 설명하고자 한
다. 일본의 평화연구는 좌우대립으로부터 ‘중립’을 지키려고 한반도를 외면해 왔으며 또
한 한반도 연구는 평화연구가 설정했던 평화가 한반도의 현실과 너무나 동떨어지고 있다
고 생각하여 서로 외면해 왔던 것이다. 그래서 이 글은 평화연구와 한반도 연구와의 괴
리를 극복하기 위해 평화연구에 입각한 한반도 연구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또 이 글은
평화를 저해하는 근본적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모색과 함께 수단으로서의
평화라는 가치도 중요시해야 한다는 평화연구의 입장에 입각하여 핵 비확산 체제가 안고
있는 불평등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가를 고찰한다. 구체적으로 이 글은 핵 비확
산 체제를 유지하면서 동시에 비핵보유국들의 안보를 고려하기 위해서는 핵보유국에 의
한 핵 선제사용 금지를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한다. 또한 이 글은 북한체제 변혁을 우선해야 한다는 체제 변혁론을 비판하면서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하게 만들기
위해 한일양국이 서로 협력하여 어떤 처방책을 제시할 수 있을까를 고찰한다. 구체적으
로는 남북경협과 북일수교에 따른 북일경협을 결합시킴으로써 북한의 경제부흥을 극대
화시킬 수 있는 청사진이 북한의 핵포기의 대상조건으로 제시될 수도 있다.
On one hand, peace research in Japan should have had special interest in Korea, which has been vital for Japanese security, but actually it has not paid serious attention to Korea. On the other hand, Korean studies in Japan have not taken peace as value into serious consideration. Such discrepancy between peace research and Korean studies in Japan is created by Japan’s historical experience as both a guilty party of the aggressive war and a victim who had suffered from atomic bombs in Hiroshima and Nagasaki, and its right-left ideological antagonismsunder the cold war regime. Peace research in Japan had tried to keep its neutrality between the right and the left so cautiously that it had avoided tackling the Korean problems, which was very difficult to do while keeping the neutrality under the cold war regime. Korean studies in Japan had regarded “peace” in terms of peace research as so unrealistic from the view points of the reality of the Korean Peninsula that the studies had not taken a serious approach to peace research. This article tries to establish Korean studies based on peace research. Peace research, which has regarded the causal treatment as more desirable than the symptomatic treatment, must take the prohibition of the first strike of nuclear arms against nonnuclear powers into serious consideration in order to overcome unfairness included in NPT(Non-nuclear Proliferation Treaty) regime and 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Peace research, which has regarded peaceful means to reach goals as important as achieving peace, must stop trying to 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crisis by making the DPRK regime transformed only by external intervention because it might stir not only physical violence but also structural violence. Instead, ROK and Japan should persuade DPRK to abandon its nuclear arms and get economic resources from organizing ROK economic cooperation and Japanese economic aid after the DPRK-Japan normalization, and at last to achieve economic reconstruction.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Researcher Institutes (연구소)Institute for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평화연구원)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Journal of peace and unification studies (통일과 평화) vol.03 no.01/02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