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뉴스 생산의 유연화와 저널리스트 노동 - 2000년대 한국 언론의 고용 및 노동 유연화 과정에 대한 검토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진우
Issue Date
2012
Publisher
Institute of Communication Research, Seoul National University
Citation
Journal of Communication Research, Vol.49 No.1. pp. 38-72
Keywords
유연성(유연화)저널리스트 노동비정규 노동자회사아웃소싱
Abstract
생산과 경영, 노동의 전 영역에 걸친 유연화(flexibilization)의 진전은 1997년 외
환위기 이후 한국의 산업계 전체에 불어 닥친 변화의 핵심이다. 한국 언론 역시 이 시기에 경영과 저널리즘 모두에 걸친 전환기를 맞이하였다. 뉴스 생산의 유연화는 언론 기업의 혁신의 가장 중요한 과제였다. 그것은 경영 혁신의 차원에서 불필요한 비용을 절감하고 보다 전문화된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의 도입을 목적으로 한다. 이 연구는 그것이 뉴스 기업과 저널리스트 노동에 어떤 형태로 관철되었으며,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에 초점을 맞춘다.
한국의 뉴스 기업들은 표면적으로는 뉴스 생산 시스템의 유연화에 그다지 적극적인 모습은 아니었지만, 실제로는 고용과 노동 과정의 측면에서 유연화를 끊임없이 시도해 왔다. 고용 유연화는 언론사 인력규모의 감소와 비정규직의 증가로 요약된다. 이는 자회사 설립, 외주(아웃소싱)의 활성화 및 협업의 증가라는 노동 과정의 유연화와 체계적으로 결합되었다. 하지만 뉴스 생산 유연화의 실제 과정은 혁신에 대한 기대와는 결과적으로 거리가 있었다. 비정규직화와 아웃소싱, 자회사 설립의 경향은 뉴스 생산 시스템의 장기적인 혁신이 아닌, 단기적인 인건비 절감을 직접적인 목적으로 삼았다. 유연 노동 과정의 광범위한 도입은 따라서 전면적 비정규직화로 귀결되고 있다. 그리고 정규직 노동 과정에서의 광범위한 부적응성 창출이라는 장기적 위기 요인을 심화시키고 있다. 이처럼 뉴스 생산 시스템의 유연화가 낳은 공과(功過)에 대한 해명은 한국 언론 기업의 혁신에 대한 성
찰적인 과제들을 제기하고 있다.
ISSN
1738-6195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5550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ommunication Research (언론정보연구소)Journal of Communication Research (언론정보연구)Journal of Communication Research (언론정보연구) vol.49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