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향원을 향한 유가윤리의 비판은 정당한가?
Is it Consistent for Confucian Ethics to Criticize a Hypocrite (鄕原)?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혜경
Issue Date
2011
Publisher
서울대학교 철학사상연구소
Citation
철학사상, Vol.39, pp. 3-29
Keywords
향원위선마음의 윤리행위의 윤리Xiangyuan (鄕原)HypocrisyEthics of MindEthics of Behavior
Abstract
본고는 유학 전통이 위선자라고 비난했던 향원(鄕原)에 대한 변론을 시도했다. 유학이 비판하는 향원은 선한 행위와는 달리 선하지 않은‘딴 마음’이 있는 사람들이다. 본고는 마음과 행위를 윤리평가의 대상으로
삼는 윤리체계를 각각 ‘마음의 윤리’와 ‘행위의 윤리’로 분류하고, 그 두 입장에서 향원에 대한 변론을 시도했다. 먼저 행위의 윤리 관점에서 보면, 향원은 비난받을 사람이 아니라 지극히 윤리적인 사람임을 논했다. 이어서 마음의 윤리의 입장에서 향원에 대한 비난을 관철시킬 수 있는 것인지 검토하고, 성장을 강조하고 교육을 중시하면서 윤리적 미숙상태를 부정적으
로 취급하는 것은 옳지 않음을 논했다. 결론적으로 갈라진 마음속에서 선행 행위를 실천하는 향원은 비난받아야 할 사람이 아니라, 갈등 속에서 분투하는 보통사람이며, 그러한 노력은 오히려 격려되어야 하는 것임을 주장했다.
This paper argued on behalf of Xiangyuna (鄕原), whom Confucianism has accused of hypocrisy. Confucianism criticizes that
Xiangyuan has innermost feelings that are different from his displayed behavior. I categorized the ethics theory into ethics of
mind and ethics of behavior, according to the object on which we judge good and evil. First from the ethics of behavior, I insist that Xiangyuan is not the subject of blame, but a very ethical person.
Subsequently, I examined that the ethics of mind could accomplish the criticism of Xiangyuna. I insist that it is not right for the ethics of the mind to treat Xiangyuan as negative, because the ethics of mind esteem the role of learning or education. In conclusion, I argued that Xiangyuan is a common man who strives for the ethical behavior in spite of inner conflicts and his exertion should be encouraged.
ISSN
1226-700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596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Philosophy (철학과)철학사상철학사상 39호 (2011)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