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잉카리 신화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강성식
Issue Date
2012-03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Translatin, Vol.19, pp. 54-59
Abstract
여기에 실린 세 편의 잉카리 신화는 호세 마리아 아르게다스와 호세파트 로엘 피네다(Josefat Roel Pineda)가 1953~1956년 사이 채집한 것이다. 1972년까지 12종이 추가 채집되었으며, 메르세데스 로페스-바랄트에 따르면 잉카리 신화로 분류될 수 있을 이야기들이 수백 종은 된다고 한다. 스페인인들의 포로가 되어 참수된 잉카리의 머리가 쿠스코에 있고, 그 머리에서 땅 밑으로 몸이 자라고 있으며, 몸이 다시 복원되면 다시 돌아와 최후의 심판을 내릴 것이라는 내용이 주요 골자이다. 잉카리 신화의 기원이 언제인지는 정확히 가늠하기 힘들지만 프랭클린 피즈는 이 신화가 적어도 17세기 초에 확산되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왕

의 귀환’은 세계 여러 지역의 신화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모티브이다. 하지만 안데스처럼 잉카 군주라는 역사적 실체가 있으며, 그 역사적 실체의 존재가 신화 발생 시점에서 아주 오래전도 아니며, 수백 종의 이야기를 낳을 정도로 끈질기게 확산되고 재창조되는 신화가 존재하는 경우는 사실상 안데스가 유일하다. 이에 대해서는 ≪트랜스라틴≫ 18호(2011년 12월호)에 실린 알베르토 플로레스 갈린도의 『잉카 왕을 찾아서: 안데스의 정체성과 유토피아』에 대한 서평을 참조하라.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732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 No.19 (2012.03)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