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신이식 후 초기의 적절한 Tacrolimus 치료 농도
Optimized Tacrolimus Therapy in the Early Stage after Renal Transplantation

Cited 1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1 time in Scopus
Authors
민상일; 김성엽; 안상현; 정진구; 민승기; 하종원; 김상준
Issue Date
2010-12
Publisher
KOREAN SURGICAL SOCIETY
Citation
JOURNAL OF THE KOREAN SURGICAL SOCIETY; Vol.79(6); 428-435
Keywords
Kidney transplantationGraft functionTacrolimusTrough concentrationAcute rejection신장이식최저혈중농도급성거부반응이식신 기능
Abstract
Purpose: Immunosuppressive regimen based on reduced-dose Tacrolimus (TAC) is widely accepted in the field of renal transplantation. However, optimal targetsfor TAC whole blood trough concentrations during the early period after kidney transplantation remain uncertain. Methods: A total of 184 consecutive adult renal transplant recipients with triple immunosuppression (TAC/Mycophenolate/corticosteroid) were included in this study. According to the trough level of TAC at day 7 after transplantation, patients were classified as low TAC concentration (LT, < 10 ng/ml, n=85), intermediate TAC concentration (IT, 10 similar to 15 ng/ml, n=7.5), and high TAC concentration (HT, > 15 ng/ml, n=24) groups. Rate of acute rejection, graft function and side effects of TAC within 1 yr after transplantation were evaluated. Results: There was no difference in trough concentrations of TAC at 2 weeks, 1 month, 3 months, 6 months and 12 months after transplantation among the three groups. Significantly higher incidence of acute rejection within 2 weeks after transplantation was observed in LT group compared with IT and HT groups (17.4%, 5.6% and 4.8%, respectively, P=0.037). HT patients showed significantly better estimated glomerular filtration rates until 6 months after transplantation than IT and LT patients (75.5 +/- 24.8 vs. 63.8 +/- 12.8 and 64.3 +/- 15.2 ml/min at 6 months, P=0.03).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TAC toxicity in terms of post-transplant diabetes and renal toxicity. Conclusion: Short-term high TAC exposure immediately after kidney transplantation may provide lower incidence of acute rejection and better restoration of graft function compared with low or intermediate TAC exposure.
지난 20여 년 간 장기이식 후의 면역억제요법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Tacrolimus (TAC)는 cyclosporine에 비해 단위 mg당 100배에 이르는 더욱 강력한 면역억제효과를 보이며 신장이식 후 급성 거부반응의 발생률을 유의하게 감소시키고 이식신의 기능 역시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현재 장기이식 후의 면역억제요법에서 가장 흔하게 사용되고 있다.(1-3) 실제 2006년의 보고에서 미국에서는 장기이식 후 유지 면역억제치료 중인 신장이식 환자 중 67%가 TAC를 쓰고 있다.(4)
신장, 간 및 골수이식 환자에서 시행된 약물역동학 연구들은 TAC의 혈중 최저농도(trough level)가 혈중 약물농도곡선하면적(area under the concentration-time curve)과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보여주었고,(5,6) 따라서 TAC의 혈중 최저농도를 측정함으로써 적절한 약물 노출(drug exposure) 여부를 평가할 수 있다. 최근 TAC의 혈중 최저치 농도가 이식 후 급성거부반응의 발생과 유의한 관계가 있다는 보고가 있으나,(7,8) 아직까지 어느 수준으로 농도를 유지하는 것이 급성 거부반응과 약물 부작용의 발생을 예방하는 데 가장 적정한 것인가에 관한 명확한 연구보고는 없는 실정이다.
또한 급성 거부반응은 신장 이식편 손실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 만성 거부반응(chronic rejection)의 발생에 주요한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으므로(9,10) 이러한 연구는 더욱 중요하다 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신장이식 환자에서 일차 면역억제제로 TAC를 사용했던 환자에서 이식 후 초기의 TAC 혈중최저농도와 급성 거부반응 발생의 관련성 및 이식신의 기능에 대한 효과를 살펴보고 이식 후 초기의 적절한 TAC 혈중 최저농도를 확인하고자 하였다.
ISSN
2233-7903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7917
DOI
https://doi.org/10.4174/jkss.2010.79.6.42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edicine/School of Medicine (의과대학/대학원)Surgery (외과학전공)Journal Papers (저널논문_외과학전공)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