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탄광촌의 쇠락과 폐광촌의 미래: 태백시 철암의 사례
A Declining Mining Town and its Future: A Case Study of Chul-Am Communit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채수홍
Issue Date
2004
Publisher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Citation
비교문화연구, Vol.10 No.1, pp. 63-104
Keywords
철암Chulam지방정치local politics광부mine workers사회경제적 재활성화social economic revitalization저항resistance
Abstract
본 논문은 폐광지역의 일반적인 정치경제적•사회문화적 조건과 철암의 특수한 정치경제적•사회문화적 조건을 함께 고려하면서 철암이 쇠락해 온 과정과 저개발 되고 있는 이유를 기술하고 분석하고자 한다.

좀더 구체적으로 이 논문은 다음 두 가지 목표를 가지고 있다.

우선, 탄광촌 철암이 발전하고 쇠락해 온 역사적 계기들을 (석탄산업합리화가 계획되어 현재에 이르는) 탄광촌 형성기, 탄광촌 전성기, 폐광촌 시기로 나누어 기술한다. 이 과정에서 철암 주민들이 기억하고 있는 각 시기의 주요사건과 일상사에 주목하여 그들 스스로가 현재 철암의 정치경제적 상황을 역사적으로 어떻게 설명하는지도 살펴볼 것이다. 둘째, 철암이 여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이유를 폐광 이후 철암에서 일어난 재활성화를 위한 노력과 그 한계에 초점을 맞추어 설명한다.

이를 위해 먼저, 석탄합리화사업이 시행되면서 태백-정선 지역에서 일어난 주민운동에 철암 주민들이 어떻게 참여했으며, 그 결과 무엇을 얻었으며, 이런 결과에 대해 주민들은 어떻게 해석하는지를 살펴본다. 이어 철암 주민들이 여타 지역과 마찬가지로 지역활성화에 대한 기대를 가지

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철암이 지속적으로 낙후해가는 이유를 철암의 사회적 분화와 특수한 지역정체성과 관련해서 설명해보고자 한다. 주어진 조건 내에서 지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지역사회의 역량형성(community empowerment)"(Rappaport 1984: 3) 이 철암에서 제대로 실현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를 “사회경제적 분화에 따른 이해의 정치학과 이와는 상대적으로 독립된 정체성의 정치학"(Lee 1998: 21)의 상호관계에 주목하여 대답해보고자 한다.

이상의 논의를 통해 이 논문이 최종적으로 목적하는 바는 철암에 미래가 있는가라는 의문에 답하는 것이다. 철암은 아직 폐광되지 않은 대한석탄공사(이하 석공) 장성광업소의 철암분소에서 일하는 현역광부들에 의해 탄광촌으로서의 변모를 근근이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언제 완전히 폐광촌으로 변해 몰락해 버릴지 모를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 이런 철암에서 희망을 보기 위해서는 묘안이 필요하다. 하지만 철암을 다시 살릴 수 있는 장밋빛 청사진이 무엇이든 이를 실천하기 전에 선행되어야 할 것이 있다. 철암이 끝없이 쇠락의 길을 걸은 역사적 과정과 이를 극복하지 못한 이유에 대한 진지한 탐색이 그것이다.





This article explores the historical processes that the social economic conditions of Chulam, a mining town in Kangwon province of South Korea, have continuously declined since the early 1980s. In so doing, this article attempts to understand the reasons that Chulam is experiencing unsustainable social economic conditions more rapidly than any other neighboring mining towns in the region such as Jungsun and Whangji.

For the purpose, this article focuses on the following three things. First, this article describes three historical periods that Chulam has been through since the early 20th century. As each period represents respectively construction, prosperity, and decline of Chulam as a mining community, this description allows us to see the political economic and social cultural conditions that current Chulam residents are inherited from the past.

Secondly, this article explains Chulam residents' efforts, including strong resistance to the central government, to improve its aggravating social economic conditions. Finally, by attending to both the socio-economic differentiation and historically formed social cultural conditions of Chulam, this article explains the reasons why the efforts made by Chulam residents in recent 10-20 years have mostly failed.

From the beginning, Chulam was built as a mining town. Chulam depended upon mine workers economically and politically. They also weaved the social cultural characteristics of Chulam. Then, the class-specific characteristics of Chulam community consequently results in social and political vacuum when most of miners left Chulam after mining closure in the late 1980s. Meanwhile, small number of remaining mine workers began to indulge themselves in politics of production within their own mining company and they were neither interested nor involved in the community situations and activities anymore. In comparison, several neighboring mining communities such as Whangji, Sabuk, Jungsun found new or alternative leadership, especially in the merchant class who has led a strong resistance movement to win various economic supports from the central government.

Recently Chulam residents, especially small shop owners in Chulam traditional market, realize the problem of their historically rooted dependence on miners and try to make their own voices. However,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or not they can revitalize active political processes that Chulam had in the past and were disappeared with mining closures. Whichever class takes power and whatever are the consequences of the power structure established in Chulam in the future, it seems very urgent to revitalize political processes and thereby restore leadership to mitigate rapid collapse of Chulam community in post-mining era.
ISSN
1226-0568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7935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Social Sciences (사회과학대학)Institute of Cultural Studies(비교문화연구소)비교문화연구비교문화연구 vol.10 (2004)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