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테크놀로지 분야의 창의적 발상을 위한 디자인 사고 적용
Design Thinking Adaptation for Creative Emergence in Technology Industr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이지선; 윤주현
Issue Date
2009-10
Publisher
한국디지털디자인학회
Citation
디지털디자인학 연구 Vol.9 No.4(통권 제24호), pp. 343-352
Keywords
예술체육creative emergencetechnologydesign thinkingprocess
Abstract
급변하는 환경과 테크놀로지의 발전으로 인한 기업의 지속적인 가치창출과 혁신이 요구되고 있다. 엔지니어 중심의 프로세스를 갖춘 테크놀로지 분야의 기업들은 엔지니어의 한정된 발상방법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로 시장에서 승부하기 위한 기업 혁신을 감행하고있다. 이를 위해 창의적 인재의 확보와 양성 및 방법론과 프로세스 도입에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으나실용적 창의사고 기법이나 발상방법론, 프로세스가 아직까지 효과적으로 제시되고 있는 못한 실정이다. 이에 본연구에서는 테크놀로지 기반 기업 구성원의 창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방법론 중 현재의 테크놀로지 중심의 발상법에 디자인 사상 및 접근 방법론을 접목하여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를 위하여 현재 테크놀로지 중심의 아이디어 발상 방법론의 문제점과 디자인 사고를 테크놀로지 중심 기업에 적용하는데 있어서의 문제점을 파악하였다.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 할 수 있는 테크놀로지를 학습, 활용, 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가진 테크놀로지 참여와 공유의 경향과 디자인 측면의 방법론적문제점을 극복할 수 있는 실용화와 구체화에 대한 다양한 예시들을 제시함으로써 디자인과 테크놀로지 양측면의 장점을 갖춘 창의적 아이디어 발상 방법론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Sudden changes in technology require companies to have a workforce that can continually create innovative high concept products and services. Companies that rely on their technology divisions to drive innovation require their engineers to have creative design abilities as well technical prowess. The reliance on engineers with these dual skill sets does not guarantee success and often results in failure due to restrictively systematic methodologies that stifle creativity, engineering monoculture, and the assumption that technology is a specialists’ field. Design driven companies, on the other hand, often lack a concrete methodology that can be applied to other companies due to a lack of knowledge of the definition of what design is and the ineffective conversion of employees into creative design forces. Therefore, this paper suggests to introduce a solution that can increase creativity within the technology centers of the world by analyzing both technology and design driven methodologies. By comparing design and technology driven methodologies, we will look to generate a solution to overcome the shortcomings of both approaches that will result in facilitating the creative process within corporate environments.
ISSN
1598-2319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3193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Fine Arts (미술대학)Dept. of Crafts and Design (디자인학부)Journal Papers (저널논문_디자인학부)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