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포퓰리즘과 민주주의
Populism and Democracy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서병훈
Issue Date
2012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Revista Iberoamericana, Vol.23 No.2, pp. 1-25
Keywords
포퓰리즘민주주의자유주의캐노번알디티PopulismDemocracyLiberalismCanovanArditi
Abstract
그동안 포퓰리즘을 현대사회의 구조적 문제점으로 인해 생긴 병리적(病理的) 현상(pathology)으로 간주하는 시각이 우세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흐름이 바뀌고 있다. 포퓰리즘을 민주주의의 내재적 한계에 대한 본질적 반응, 나아가 하나의 도전으로 바라보는 관점이 강력하게 대두하고 있기 때문이다. 캐노번은 포퓰리즘을 민주주의의 불완전함을 드러내주는 일종의‘그림’(shadow)로 보았다. 이에 비해 알디티는 민주주의와 포퓰리즘이 맺고 있는 연계와 간극을 분석하며, 포퓰리즘을‘나쁜 민주주의, 즉‘주변부’(periphery)로 규정했다. 이 글은 알디티의‘주변부론’을 받아들이면서도, 포퓰리즘이 민주주의의 변방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보다 넓게 제시하고자 한다. 이런 분석을 통해 포퓰리즘과 민주주의의 관계를 획정(劃定)해보고자 한다.
Unlike traditional views on populism, some influential theorists such as

Canovan have argued that populism must be regarded as a “shadow” which

follows democracy’s inherent weakness or deficit. Arditi agrees with Canovan,

but he stresses the need to take a closer look at the distance or conflict

between democracy and populism. According to him, populism is nothing but

a “periphery” located inside democracy. This paper attempts to further develop

Arditi’s thesis by focusing on populists’ political behaviour.
ISSN
1598-7779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3898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Revista Iberoamericana (이베로아메리카연구) vol.23 no.01/03 (2012)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