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아스테카의 ‘다섯 번째 태양’ 신화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박병규
Issue Date
2013-06
Publisher
서울대학교 라틴아메리카연구소(SNUILAS)
Citation
Translatin, Vol.24, pp. 104-111
Abstract
아스테카의 우주론에서는 지금까지 다섯 개의 태양이 있었다고 얘기한다. 여기서 태양이란 천체의 항성을 의미할 뿐만 아니라 시간 즉 시대를 의미한다. 아스테

카인 멕시코로 이주한 시기는 13세기 중반이므로 그 이전에 존재하던 여러 문명의

흥망성쇠를 태양으로 본 것이다.

아무튼 1558년에 작성된 고문서 『다섯 태양의 전설』(Leyenda de los soles)에

따르면, 첫 번째 ‘땅의 태양’(또는 ‘재규어의 태양’)은 재규어에게 망했고, 두 번째

‘바람의 태양’은 거센 돌풍에 사라졌고, 세 번째 ‘불의 태양’은 불 비에 없어졌으며,

네 번째 ‘물의 태양’은 홍수로 파탄했다. 그리고 아래에 소개하는 다섯 번째 태양이

생겨났다.

아스테카의 태양 신화는 여러 판본이 존재한다. 판본에 따라 어떤 요소는 삽입되고, 어떤 요소는 누락되고, 태양 창조와 관련된 신의 이름도 상이하나 전반적인 구

성은 유사하다. 그 이유는 아스테카인이 그보다 앞선 마야, 미스테카, 테오티우아칸, 톨테카의 신화를 수용하여 재구성했기 때문이다. 자신들의 역사를 문자 그대로

‘창조’한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다섯 번째 태양 신화의 두 주인공도 재미있는

해석이 가능해진다.
ISSN
2093-1077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3951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of Latin American Studies (라틴아메리카연구소)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Webzine TransLatin (웹진 트랜스라틴) No.24 (2013.0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