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Poetische Gebilde in Werbetexten
광고문의 시적 구조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Dietricb, Rainer; Bok-Jung, Kim
Issue Date
199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독일학연구소
Citation
독일학연구, Vol.7, pp. 43-71
Abstract
서문에서는 언어학의 추상성에 관해 다루었습니다. 언어학과 수학의 유사성에 대해, 특히 언어학과 수학 둘 다 매우 사변적(spekulativ)이라는 것을 언급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이 비록 사변적이라 하더라도 수학없이 물리학이 있을 수 없고 언어학 없이 인도 게르마니스틱이나 문헌학이 있을 수 없는데, 바로 관찰된 현상에 나타난다고 생각되는 법칙들을 표현하는데 이들이 쓰여지기 때문입니다. 추상성 때문에 언어학은 사변(Spekulation)을 관찰 할 수 있는 현상을 통해 늘 구체화 시켜주는 작업을 시도해야 하는데 이번 발표 역시 이것을 대상으로 하고 있읍니다. 텍스트는 언어학적이라기 보다는 일차적으로 언어적인 것입니다. 이것은 단순한 (혹은 복잡한) 사고의 내용을 표현하기 위해 어느 특정 언어의 단어와 문장으로 만들어집니다. 텍스트가 언어학의 대상이 된 것은 단어와 문장을 나열했다고 해서 그것이 모두 텍스트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관찰에서 비롯됩니다. 그럼 무엇이 텍스트를 텍스트로 만들고 무엇이 유머스러운 텍스트를 유머스러운 텍스트로 만드는가? 언어학은 이러한 질문을 회피해서는 안됩니다. 그 다음에는 많은 텍스트들이 그것을 만드는 과정에서 텍스트 생성 법칙을 지키지 않음으로써 오히려 흥미로워진다는 사실을 보여주었습니다. 이것은 모순처럼 느껴지지만 발표를 통해 이러한 의문은 해소되었습니다.
ISSN
1229-7135
Language
German
URI
http://hdl.handle.net/10371/8533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Institute for German Studies (독일어문화권연구소)독일어문화권연구 (Zeitschrift für Deutschsprachige Kultur & Literaturen)Deutschlandforschung (독일학연구) Volume 07 (199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