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韓國樂器의 變遭

DC Field Value Language
dc.contributor.author張師勛-
dc.date.accessioned2014-01-08T07:02:07Z-
dc.date.available2014-01-08T07:02:07Z-
dc.date.issued1978-
dc.identifier.citation민족음악학, Vol.2, pp. 1-32-
dc.identifier.urihttp://hdl.handle.net/10371/86778-
dc.description.abstract韓國은 東洋樂器의 寶庫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전하고 있는 韓團樂器는 60여종에 이르는데, 이 많은 악기들은 高麗 中葉이후 文獻에 기록되어 通線 8, 9백년의 오랜 傅統을 보여 주고 있다. 그러나 高麗 以前의 文獻은 零細한 편이어서 이러한 樂器들이 우리나라에서 發生한 것인지, 또는 外方에서 흘러 들어 온 것인지 분명치 않다. 만일에 외국에서 들어 온 것이라면 그것이 언제 어떠한 降路에 따라 들어왔고, 연주되었는지가가 究明되어야 할 것이다. 高句麗時代의 樂器는 朝安縣 通繹를 비롯한 많은 壁畵에서 그 形態와 用度를 推定할 수 있고, 新羅時代의 樂器는 三國史記 등의 文猷보다도 오히려 新羅 週蹟에서 더 많이 散見된다.-
dc.language.isoko-
dc.publisher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dc.title韓國樂器의 變遭-
dc.typeSNU Journal-
dc.citation.journaltitle민족음악학-
dc.citation.endpage32-
dc.citation.pages1-32-
dc.citation.startpage1-
dc.citation.volume2-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 민족음악학 Volume 02 (1978)
Files in This Item: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