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Chinese Music in the Diaspora: The Case of Teochew Music in Thailand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Lau, Frederick
Issue Date
199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동양음악연구소
Citation
동양음악, Vol.20, pp. 109-125
Abstract
When Ah Xing - a third generation Sino-Thai - starts his day at the break of dawn on his motorized three-wheeler(tuk-tuk) from the outskirts of Bangkok, he knows exactly where to go to wait for his clients. Unlike most of his peers who cruise the street for customers, he has a regular clientele and a somewhat routine schedule for his various daily deliveries. Ah Xing is proud of this and attribute his success to his ability to converse fluently in Thai, Teochew, and Mandarin Chinese, a necessary tool for him to go between these different ethnic groups. After dodging heavy traffic for four to five hours on the streets, he invariably winds up on Yaowarat street, the Chinatown of Bangkok where traditional Chinese jewelry stores, food, and merchandise are readily available. Situated in the older part of the city, the area along Yaowarat street has been home to many ethnic Chinese for centuries, especially those of Teochew descent.



중국계 태국인 3세인 아성의 하루는 신새벽에 삼륜차(툭툭)를 몰고 방콕 외곽의 집을 나서는 것으로 시작된다. 어느 목에 단골이 있는지 아싱은 잘 알고 있다. 다른 동료들이 손님을 찾으려 거리를 쏘다니는 것과 달리 그에게는 단골 고객층이 있어, 비교적 고정된 코스를 다니며 태우면 된다. 아싱은 이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고, 태국어와 따이추어, 본토 중국어를 다 자유로이 구사할 수 있는 데 이런 성공의 비결이 있다고 여긴다. 이곳처럼 여러 민족이 뒤섞여 사는 데서 언어는 필수적이다. 체증으로 꽉 막힌 시내를 너댓 시간 동안 뚫고 다니고 나면 아싱은 어김없이 야오와랏 가(街)에 들른다. 방콕의 차이나타운인 이곳에는 중국 전통 보석이며 음식, 잡품들을 파는 가게가 널려 있다. 구(舊)시가의 야오와랏 가를 따라 형성된 이 지역은 수백 년 동안 화교들, 특히 따이추계 사람들의 본거지였다.
ISSN
1975-0218
Language
English
URI
http://hdl.handle.net/10371/8740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Music (음악대학)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연구소)Journal of the Asian Music Research Institute (동양음악)동양음악 Volume 20 (199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