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서기 15세기 국어를 對象으로 한 造語法의 敘述方法과 몇가지 문젯점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許雄
Issue Date
1966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6, pp. 1-53
Abstract
本論은 筆者가「西紀 15세기 국어의 造語法 研究」에서 취한 敘述의 윤곽과, 그 調査 과정에서 부닥치게 된 몇가지 문제를 論述한 것인데, 이러한 것들은 현대 국어의 造語法 研究에 있어서도 그대로 제기되는 문제일 것이다. 엄격한 의미로서의 낱말의 규정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겠지만, 낱말은 그 됨됨이로 보아서, 대체로 세가지로 나뉜다. 하나의 형태소가 한 낱말을 형성하고 있는 것은, 낱말 가운데서 가장 간단한 것이다. 「집, 범, 봄」따위 낱말은 이것을 다시 분석할 수는 없는 하나의 형태소로 된 낱말로서, 이러한 것을 「單純語」(simple word)라 한다. 낱말은 이러한 단순한 것 以外에, 둘 以上의 형태소로 형성되는 것이 많은데, 이러한 복잡한 종류에도 두가지가 구별된다. 하나는 한 낱말을 형성하는 둘 以上의 형태소 중의 하나가 의미의 中心이 되고, 다른 것은 이에 딸려 있는 것인데, 이 의미의 中心이 되는 형태소를 「語根」(Root), 또는 「第一類 형태소」라 한다.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477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05/06 (1966)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