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高宗朝의 均田收賭問題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金容燮
Issue Date
196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8, pp. 61-120
Abstract
朝鮮最末期에 있어서의 全羅北道北端沿海岸地方에는 많은 歷史的인 事件이 있었다. 그중에서도 우리의 關心을 크게 이끄는 것은 두가지가 있다. 그 하나는 이 地方은 甲午農民戰爭의 發生地인 同時에 그 中心地가 되고 있었다는 點이며, 다른 하나는 그後 이 地方의 農地는 많은 部分이 日本人들에 依해서 買占되고, 日帝下에 들어가기에 앞서서 벌서 이 地方은 日本人 土地所有의 한 中心地가 되고 있었다는 點이다.

甲午農民戰爭은 反封建闘争인 同時에 反帝國主義闘争이었는데, 그러한 農民戰爭의 中心地이었던 곳에 帝國主義의 浸透는 가장 激甚하였고 또 容易하였던 셈이었다. 이러한 事實은 論理的으로는 서로 矛盾되는바 있어서 쉽사리 理解가 가지 않는다. 그러나 그러면서도 그것은 어느것이나 事實과 다름없는 歷史的인 史實이었고 서로 蜜接한 關聯이 있었다. 그러면 이러한 逆設的인 理象은 어떠한 事情에서 緣出하는 것이 었을가? 우리는 이에 關하여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다.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509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08 (196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