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

日本에 있어서의 中國 明清時代 紳士層研究에 대하여

Cited 0 time in Web of 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Authors
吳金成
Issue Date
1978
Publisher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동아문화연구소
Citation
동아문화, Vol.15, pp. 198-220
Abstract
이른바 紳士層은 明·清時代에 와서 나타난 社會的 特殊階層이다. 이들 紳士層이 연출하는 社會的 役割을 이해하는 것은 明·清時代의 統治形態 및 社會構造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接近方法이라는 입장에서, 紳士層에 대한 연구는 1950年代 이래 世界學界의 중요한 關心事가 되어오고 있다. 最近의 日本學界에서 紳士層에 대한 연구가 활발한 것도 위와 같은 배경에서 임은 물론이다. 즉 1974年 末, 京都大學의 東洋史硏究會에서는 『東洋史硏究』 33卷 3號를 「明淸時代の 鄕神」이란 特輯號로 發刊한 바 있고, 1975年의 歷史科學協議會 第9會大會에서는 「明淸時代史硏究にすける 鄕神論」이란 主題를 놓고 森正夫氏의 主題發表와 열띤 討論이 있었고 그 결과가 『歷史評論』 304(예비발표), 308·312·314號 (主題發表의 文章化)에 발표되었다. 또 76年과 77年의 『史學雜誌』 5月號에 수록된 75·76年의 「回顯와 展望」을 보면 明淸代 부분은 紳士層에 대한 言及이 없는 論文은 아예 紹介조차 하지 않고 있을 정도이다.
ISSN
1598-0200
Language
Korean
URI
http://hdl.handle.net/10371/87564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College of Humanities (인문대학)Center for East Asian Studies (동아문화연구소)Journal of S.N.U. Institute for Asian Studies (동아문화)동아문화 Volume 15 (1978)
  • mendeley

Items in S-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